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푸틴 '군 징집령'에 G7 외교장관 "대러 추가 제재"

송고시간2022-09-22 16:28

beta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들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전방위적 지원을 확대하기로 합의했다.

G7 의장국인 독일은 22일(현지시간) 외무부 웹사이트를 통해 전날 미국 뉴욕에서 열린 제77차 유엔총회 G7 외무장관 회의 결과를 안나레나 베어복 독일 외무장관의 성명으로 발표했다.

G7은 러시아가 군 동원령을 발표하고 핵 사용 가능성을 시사한 것에 우려를 표명, 러시아에 대한 경제적, 정치적 압박을 지속적으로 가해가는 한편 추가적 '표적 제재'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G7 의장국인 독일 안나레나 베어복 외무장관
G7 의장국인 독일 안나레나 베어복 외무장관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진송 기자 =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들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전방위적 지원을 확대하기로 합의했다.

G7 의장국인 독일은 22일(현지시간) 외무부 웹사이트를 통해 전날 미국 뉴욕에서 열린 제77차 유엔총회 G7 외무장관 회의 결과를 안나레나 베어복 독일 외무장관의 성명으로 발표했다.

성명에 따르면 G7 외무장관들은 우크라이나의 자유, 평화, 재건, 경제발전을 위해 우크라이나가 필요한 만큼 경제적, 재정적, 인도적, 군사적, 외교적 지원을 이어가겠다는데 만장일치로 동의했다.

또 전 세계적인 식량과 에너지 안보 대응에 협력하고, 지속적인 포격으로 사고 우려가 커진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자력 발전소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노력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이 성명은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최근 수세에 몰린 러시아가 군 동원령을 전격적으로 발동한 뒤에 나왔다.

G7은 러시아가 군 동원령을 발표하고 핵 사용 가능성을 시사한 것에 우려를 표명, 러시아에 대한 경제적, 정치적 압박을 지속적으로 가해가는 한편 추가적 '표적 제재'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점령지에서 주민투표를 하겠다고 발표한 데 대해 '가짜 국민투표'라고 규정, 영토 합병은 우크라이나 주권과 유엔 헌장에 대한 심각한 위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 장관은 러시아가 점령했던 우크라이나 동북부 도시 이지움에서 약 450개 규모의 집단 매장지가 발견된 것도 규탄했다.

G7 외교장관은 러시아에 책임을 묻기 위해서는 현장 증거를 신속하고 철저하게 보존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이에 대한 지원을 약속했다.

G7은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일본, 캐나다 등 서방 7개 선진국을 일컫는다.

dind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