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英외무장관 내주 방한…한영 외교장관회담 개최 조율

송고시간2022-09-22 13:41

beta

최근 취임한 제임스 클리버리 영국 외무부 장관의 내주 방한을 계기로 한국과 영국이 외교장관회담 개최를 조율 중인 것으로 22일 알려졌다.

외교가에 따르면 클리버리 장관은 오는 27일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국장에 참석한 뒤 우리나라를 방문할 예정이다.

양국 외교 당국은 클리버리 장관이 한국에 머무는 기간 박진 외교부 장관과 양국 외교장관회담을 열기 위해 일정을 협의 중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아베 국장 참석차 日들른 뒤 한국 찾을 듯

영국 첫 흑인 외무장관 제임스 클리버리
영국 첫 흑인 외무장관 제임스 클리버리

(런던 EPA=연합뉴스) 6일(현지시간) 영국 외무장관에 임명된 제임스 클리버리가 런던 다우닝가 10번지 총리관저에서 나오고 있다. 첫 흑인 외무장관인 클리버리는 어머니가 시에라리온 출신이고 아버지는 백인이다. 2022.9.7 leekm@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최근 취임한 제임스 클리버리 영국 외무부 장관의 내주 방한을 계기로 한국과 영국이 외교장관회담 개최를 조율 중인 것으로 22일 알려졌다.

외교가에 따르면 클리버리 장관은 오는 27일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국장에 참석한 뒤 우리나라를 방문할 예정이다. 양국 외교 당국은 클리버리 장관이 한국에 머무는 기간 박진 외교부 장관과 양국 외교장관회담을 열기 위해 일정을 협의 중이다.

클리버리 장관은 이달 초 출범한 리즈 트러스 내각에서 외무부 장관으로 발탁됐다. 영국 첫 흑인 외무장관이다.

한영 외교장관회담 개최가 성사되면 클리버리 장관은 지난 19일 런던서 열린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장례식에 윤석열 대통령이 참석한 데 대해 사의를 표할 것으로 보인다.

영국이 강조하는 인도·태평양 중시 정책에서 한국이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점도 강조할 전망이다.

한국도 새 정부 출범 후 자유, 인권 등 보편적 가치를 기반으로 한 '가치외교'의 기조를 중시하는 만큼 이를 바탕으로 한 양국 관계 강화 방안을 논의할 가능성이 높다.

전통적인 외교·안보 분야 논의와 더불어 경제 교류 활성화 논의도 회담 의제가 될 수 있다.

양국은 지난해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했는데 한영 FTA는 영국이 동아시아 국가 중 처음 체결한 FTA다.

지난 5월 방한한 아만다 밀링 당시 영국 외교부 아시아·중동 담당 국무상은 한영 FTA 개선 협상을 통해 양국 FTA가 보다 강화되길 바란다고 말한 바 있다.

ki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