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북도 토속어류센터, 어린 동자개 50만 마리 안동호 등에 방류

송고시간2022-09-22 10:54

beta

경북도 수산자원연구원 토속어류산업화센터는 22일 어린 동자개 50만 마리를 안동호와 임하호, 주요 하천 등에 방류했다.

센터는 어업인 고소득에 기여하기 위해 연구를 진행한 끝에 지난해 어린 동자개 20만 마리 시험 양식에 이어 올해 50만 마리를 대량 생산하는 데 성공했다.

센터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빙어, 버들치 대량 생산에 성공해 어업인 소득 증대에 기여한 데 이어 올해 동자개를 포함한 잉어류, 미꾸리 등 총 205만 마리의 어린 고기를 생산해 자원 조성에 나서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어린 동자개
어린 동자개

[경북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도 수산자원연구원 토속어류산업화센터는 22일 어린 동자개 50만 마리를 안동호와 임하호, 주요 하천 등에 방류했다.

노지 사육장에서 관리해온 어미에서 인공 채란한 후 수정·부화해 4개월간 기른 몸길이 4∼6㎝ 크기다.

센터는 어업인 고소득에 기여하기 위해 연구를 진행한 끝에 지난해 어린 동자개 20만 마리 시험 양식에 이어 올해 50만 마리를 대량 생산하는 데 성공했다.

어미 관리부터 인공수정, 생산까지 영구적인 대량 생산 시스템을 구축했다.

동자개는 우리나라 서해와 남해로 흐르는 하천에 주로 서식하는 야행성으로 유속이 완만한 하천 중·하류 모래와 진흙이 많은 곳에 서식한다.

매운탕과 찜 등 음식 재료로 많이 이용되고 있으며 산란 시기 어미는 ㎏당 4만∼6만 원에 판매되는 경제성 어종이다.

한편 센터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빙어, 버들치 대량 생산에 성공해 어업인 소득 증대에 기여한 데 이어 올해 동자개를 포함한 잉어류, 미꾸리 등 총 205만 마리의 어린 고기를 생산해 자원 조성에 나서고 있다.

har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