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란 '히잡미착용 의문사' 시위격화…"발포에 16세 등 9명 사망"

송고시간2022-09-22 08:11

beta

이란에서 한 20대 여성이 히잡을 제대로 쓰지 않았다는 이유로 구금됐다가 의문사한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가 격화해 사망자가 속출한다는 서방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영국 BBC 방송 등 외신은 마흐사 아미니(22) 사망 사건으로 지난 17일 시위가 시작된 이후 현재까지 9명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고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란 치안당국이 시위대를 향해 발포하면서 한 16세 소년이 총격으로 숨진 것으로 파악됐다고 BBC는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국 20여개 도시서 "자유와 평등" 외치며 히잡 태워

국제사회 우려에 이란 대통령 "서방의 이중잣대" 반발

'20대 여성 히잡 안썼다가 의문사' 이란서 항의 시위 격화
'20대 여성 히잡 안썼다가 의문사' 이란서 항의 시위 격화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이란에서 한 20대 여성이 히잡을 제대로 쓰지 않았다는 이유로 구금됐다가 의문사한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가 격화해 사망자가 속출한다는 서방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영국 BBC 방송 등 외신은 마흐사 아미니(22) 사망 사건으로 지난 17일 시위가 시작된 이후 현재까지 9명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고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특히 이란 치안당국이 시위대를 향해 발포하면서 한 16세 소년이 총격으로 숨진 것으로 파악됐다고 BBC는 보도했다.

쿠르디스탄에서 촉발된 시위는 현재 수도 테헤란과 시라즈, 케르만샤, 하마단, 타브리즈 등을 포함한 주요 20개 도시로 확산하고 있다.

소셜미디어에 공개된 한 동영상에는 시위에 참여한 여성들이 머리에 두르는 검은색 히잡을 벗어 불태우는 모습이 담겼다.

또 테헤란 집회에서는 "머리에 쓰는 스카프도 반대, 터번도 반대, 자유와 평등은 찬성"이라는 구호가 울려 퍼지는 등 현장 분위기가 갈수록 격화하는 모습이다.

국제사회의 우려도 커지고 있다.

'20대 여성 히잡 안썼다가 의문사' 이란서 항의 시위 격화
'20대 여성 히잡 안썼다가 의문사' 이란서 항의 시위 격화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유엔총회 연설을 통해 "미국은 기본적 인권을 지키기 위해 행동에 나선 이란의 용감한 여성들과 함께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나 이슬람 시아파 성직자 출신인 세예드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은 서방이 미국의 아동 학대, 캐나다 원주민 착취, 팔레스타인의 고통에 대해서는 언급하려 하지 않는다고 비난하며 "인권에 대한 이중잣대를 배격한다"고 말했다.

아미니는 지난 16일 테헤란의 한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던 도중 갑자기 쓰러졌고,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숨졌다.

경찰은 조사과정에서 폭력을 쓴 적이 없다며 심장마비가 사인으로 추정된다고 해명했지만, 유족은 아미니가 평소 심장질환을 앓은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이슬람 율법에 어긋나는 행동을 단속하는 '지도 순찰대'(가쉬테 에르셔드)는 아미니가 히잡을 제대로 착용하지 않아 조사를 받았다고 발표했다.

이슬람권에서 외국인을 포함해 외출 시 여성이 무조건 히잡을 쓰는 곳은 이란이 유일하다.

'20대 여성 히잡 안썼다가 의문사' 이란서 항의 시위 격화
'20대 여성 히잡 안썼다가 의문사' 이란서 항의 시위 격화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dk@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ak1abm4ypL4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