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스피 불성실 공시 늘어…5년간 제재금 13억9천만원"

송고시간2022-09-22 07:54

beta

코스피 상장사의 불성실공시가 최근 5년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의원이 한국거래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지난 8월까지 불성실공시로 제재금이나 벌점을 받은 건수는 코스피 상장사 78건, 코스닥 상장사 540건이었다.

최근 5년간 누적 제재금은 유가증권시장(코스피)이 13억8천900만원, 코스닥시장이 71억5천만원이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상장사 (PG)
상장사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미령 기자 = 코스피 상장사의 불성실공시가 최근 5년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의원이 한국거래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지난 8월까지 불성실공시로 제재금이나 벌점을 받은 건수는 코스피 상장사 78건, 코스닥 상장사 540건이었다.

최근 5년간 누적 제재금은 유가증권시장(코스피)이 13억8천900만원, 코스닥시장이 71억5천만원이었다.

코스피 상장사의 불성실공시는 2017년 9건, 2018년 9건, 2019년 14건, 2020년 14건, 2021년 18건으로 증가 추세였다.

올해 들어 7월까지 불성실공시 건수는 14건이었다.

반면 코스닥 상장사의 불성실공시는 2017년 71건, 2018년 101건, 2019년 119건, 2020년 121건으로 증가했으나 작년에는 99건으로 감소했다. 올해 적발 건수는 29건(7월 기준) 수준이었다.

이 기간 2회 이상 불성실공시가 적발된 코스피 상장사는 10곳이었고, 5회 적발된 기업도 있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133개 기업이 2회 이상 공시를 위반했다. 이 중 7회, 6회 위반한 기업도 각각 1곳, 4곳이었다.

박재호 의원은 "코스피, 코스닥 시장에 등록한 기업 정보는 투자자들에게 투자 정책을 결정하게 하는 만큼 투명하고 공정한 자본시장에 매우 중요한 요소"라고 말했다.

그는 "전문인력이나 기업 내부의 정보 전달 시스템이 잘 갖춰진 코스피 시장에서 불성실 공시가 늘어나는 것에 대한 감독 당국의 원인 규명과 해결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발언하는 박재호 비대위원
발언하는 박재호 비대위원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비대위원이 6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7.6 srbaek@yna.co.kr

al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