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맨파' 첫 탈락에 심사위원 겨냥 악플…보아 측 "고소 준비"

송고시간2022-09-21 16:40

beta

엠넷 댄스 서바이벌 '스트릿 맨 파이터'(이하 스맨파)에서 첫 탈락팀이 발생하면서 일부 시청자가 심사위원을 향해 도 넘는 악성 댓글을 퍼부어 소속사가 법적 대응에 나섰다.

이 프로그램에 심사위원으로 출연하는 가수 보아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21일 "당사는 아티스트의 인격과 명예를 보호하고자 온라인상에서 벌어지는 불법행위에 대해 이미 자료를 수집해 고소를 준비 중"이라며 "무관용 원칙하에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취해 엄중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맨파'에서 첫 탈락팀이 나오면서 일부 애청자들은 보아의 개인 SNS나 온라인 커뮤니티에 악성 비방 댓글을 달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가수 보아
가수 보아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엠넷 댄스 서바이벌 '스트릿 맨 파이터'(이하 스맨파)에서 첫 탈락팀이 발생하면서 일부 시청자가 심사위원을 향해 도 넘는 악성 댓글을 퍼부어 소속사가 법적 대응에 나섰다.

이 프로그램에 심사위원으로 출연하는 가수 보아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21일 "당사는 아티스트의 인격과 명예를 보호하고자 온라인상에서 벌어지는 불법행위에 대해 이미 자료를 수집해 고소를 준비 중"이라며 "무관용 원칙하에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취해 엄중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맨파'에서 첫 탈락팀이 나오면서 일부 애청자들은 보아의 개인 SNS나 온라인 커뮤니티에 악성 비방 댓글을 달았다.

보아는 이에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매번 이럴 생각 하니 지친다"며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