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 정려원 "이번엔 검사 아닌 변호사"

송고시간2022-09-21 14:37

beta

드라마 '마녀의 법정', '검사내전'에서 검사로 활약했던 정려원이 이번에는 변호사로 분해 시청자들을 만난다.

정려원은 21일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디즈니+ 새 드라마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 제작발표회에서 "세 번째 법정물이지만, 이번에는 변호사라 새롭고 좋았다"고 반겼다.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는 성공을 위해 무엇이든 물어뜯는 독종 변호사 노착희(정려원 분)와 한번 꽂히면 물불 안 가리는 별종 변호사 좌시백(이규형)이 함께 일하며 사건 속 숨겨진 진실을 추적하는 법정 미스터리 드라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규형과 동료 국선변호사로 호흡…디즈니+, 1·2회 오늘 공개

배우 정려원
배우 정려원

[디즈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김우진 인턴기자 = 드라마 '마녀의 법정', '검사내전'에서 검사로 활약했던 정려원이 이번에는 변호사로 분해 시청자들을 만난다.

정려원은 21일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디즈니+ 새 드라마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 제작발표회에서 "세 번째 법정물이지만, 이번에는 변호사라 새롭고 좋았다"고 반겼다.

정려원은 전작 '마녀의 법정', '검사내전'에서는 검사 역을 맡았었다.

정려원은 "사실 법정물이라 거절하려고 가벼운 마음으로 대본을 읽었다"며 "읽다 보니 '나는 이런 걸 너무 좋아하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는 성공을 위해 무엇이든 물어뜯는 독종 변호사 노착희(정려원 분)와 한번 꽂히면 물불 안 가리는 별종 변호사 좌시백(이규형)이 함께 일하며 사건 속 숨겨진 진실을 추적하는 법정 미스터리 드라마다. 동명의 에세이가 원작이다.

연출을 맡은 강민구 PD는 "승소율이 낮은 국선변호사들이 법정에서 서민들을 위해 어떻게 살아가는지를 그리고 싶었다"며 "법정 미스터리 장르지만, 그 안에 코믹도 있고, 휴먼 스토리도 있다"고 소개했다.

왼쪽부터 정진영, 정려원, 이규형
왼쪽부터 정진영, 정려원, 이규형

[디즈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정려원과 이규형은 극과 극의 정반대 성격을 가진 변호사로 분해 호흡을 맞춘다.

정려원은 "노착희는 성공에 목이 마른 로펌 에이스 변호사였지만, 어떤 사건에 휘말려 국선변호사가 된다"고 배역을 설명했다.

이어 "성공에 집착하는 부분을 외적으로도 잘 보여주고 싶었다"며 "노착희는 자신을 치장하는 데 엄청난 돈을 쓰는 캐릭터라 옷도 화려해서 볼거리가 많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규형은 "좌시백은 사법연수원을 수석으로 졸업했지만, 판사와 검사를 마다하고 국선변호사가 돼 어려운 사람들을 돕는다"며 "정의를 위해서라면 눈이 돌아가는, 뒤가 없는 캐릭터"라고 말했다.

두 사람과 함께 정진영이 거대 로펌 장산의 대표 장기도 역으로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는다.

정진영은 "장기도는 명문 집안에, 명문대를 나왔고, 큰 야망을 품고 있다. 좋은 사람으로 알려졌지만, 사실은 나쁜 사람인 이중적인 인물"이라며 "그동안 악역을 많이 안 해봤는데, 장기도는 굉장히 재밌는 악역이었다"고 떠올렸다.

출연진은 작품의 매력으로 뻔하지 않은 전개와 극 전반에 숨겨져 있는 거대 서사를 꼽았다.

정려원은 "대부분 작품은 첫 회를 보면 극 중의 한 명을 응원하고 싶은 마음이 생기는데, 우리 드라마에서는 그 응원하고 싶은 사람이 의심스럽다"며 "한 명의 감정선을 쭉 따라갈 수 없는 작품이라 매력적"이라고 분석했다.

이규형은 "법정 에피소드 밑에 엄청나게 큰 사건이 숨겨져 있다"며 "얽혀있던 사건들이 '이런 거였구나' 하고 퍼즐 조각처럼 맞아떨어지는 점이 재밌다"고 했다.

21일 1·2회 공개 후 순차 공개.

드라마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
드라마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

[디즈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e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