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야구천재' 오타니, WBC 1라운드 합류할 듯…한일전 나서나

송고시간2022-09-21 10:55

beta

'야구천재' 오타니 쇼헤이(28·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1라운드 한일전에 출전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오타니의 에이전트인 CAA스포츠의 네즈 발레로는 21일 공개된 일본 매체 스포니치와 인터뷰에서 "오타니는 2023 WBC에 출전하고 싶어한다"며 "1라운드 개막을 앞두고 (대회가 열리는) 일본으로 향할 수 있지만, 구체적인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만약 오타니가 1라운드에 출전한다면 B조 최고 빅매치인 한일전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오타니 에이전트 "출전 의욕 보여…1라운드 전에 일본 이동할 듯"

2015년 프리미어12 한일전에서 역투하는 오타니
2015년 프리미어12 한일전에서 역투하는 오타니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야구천재' 오타니 쇼헤이(28·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1라운드 한일전에 출전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오타니의 에이전트인 CAA스포츠의 네즈 발레로는 21일 공개된 일본 매체 스포니치와 인터뷰에서 "오타니는 2023 WBC에 출전하고 싶어한다"며 "1라운드 개막을 앞두고 (대회가 열리는) 일본으로 향할 수 있지만, 구체적인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국과 일본은 2023년 3월 9일부터 13일까지 일본 도쿄돔에서 2023 WBC 1라운드 B조 경기를 치른다.

한국은 9일 낮 12시 호주와 B조 1차전을 치른 뒤 10일 오후 7시 숙명의 한일전을 벌인다.

만약 오타니가 1라운드에 출전한다면 B조 최고 빅매치인 한일전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같은 조에 속한 호주, 중국, 예선 통과국 1개 나라는 수준이 다소 떨어진다.

오타니는 한일전에서 투수와 타자로 모두 힘을 실을 가능성도 있다.

한국 야구대표팀은 국제대회에서 '투수' 오타니를 상대한 경험이 있다. 결과는 좋지 않았다.

한국은 2015년 11월 8일 일본 삿포로돔에서 열린 2015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 12 개막전 일본과 경기에서 상대 선발 오타니를 상대로 6이닝 무실점으로 침묵했다. 삼진을 무려 10개나 헌납했고, 안타는 2개에 그쳤다.

그해 11월 19일 도쿄돔에서 열린 프리미어 12 일본과 준결승에서도 한국은 상대 선발로 나선 오타니에게 7이닝 동안 삼진 11개를 헌납하고 1안타 무득점으로 침묵했다.

당시 대표팀은 오타니가 내려간 뒤인 9회에 전세를 뒤집으며 4-3으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지만, 오타니의 위력은 두고두고 회자했다.

이후 오타니는 MLB에 진출해 세계 최고의 선수로 성장했다. 투수와 타자를 성공적으로 겸업하며 야구의 역사를 바꾸고 있다.

다만 WBC 출전 경험은 없다.

그는 올해 7월 MLB 올스타전을 앞두고 "WBC에 나가고 싶은 마음이 있다"고 밝혔고, 구단도 이를 막지 않겠다고 했다.

스포니치는 "오타니는 에인절스 스프링캠프에 참가해야 하는 의무조항이 있다"며 "2월 말 MLB 시범경기를 치른 뒤 대회가 열리는 일본으로 이동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WBC는 당초 2021년에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2년이 연기됐다.

한국은 일본, 호주, 중국, 예선 통과국 1개 나라와 1라운드를 치른 뒤 2위 안에 들면 8강에 진출한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