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상화폐 거래업체 윈터뮤트, 2천300억원 코인 도난당해

송고시간2022-09-21 04:32

디파이 시스템 해킹 피해…스테이블 코인·비트코인 털려

비트코인 등 각종 가상화폐 이미지
비트코인 등 각종 가상화폐 이미지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글로벌 가상화폐 거래업체 윈터뮤트(Wintermute)가 2천300억 원어치 코인을 도난당했다.

윈터뮤트는 20일(현지시간) 해커가 자사의 디파이(DeFi·탈중앙화 금융) 시스템을 공격했고 이로 인해 1억6천만 달러(2천300여억 원) 규모의 해킹 피해를 봤다고 밝혔다.

블록체인 분석업체 아컴에 따르면 해커는 테터와 USDC, DAI 등 스테이블코인 1억1천440만 달러 어치를 훔쳤고, 비트코인과 이더리움도 빼돌렸다.

윈터뮤트는 보유 중인 코인을 다른 회사에 대출해주거나 빌리는 역할을 하면서 암호화폐 거래소 등에 유동성을 공급하는 역할을 한다.

이 회사의 하루 거래 규모는 50억 달러(약 7조원)를 넘는다.

윈터뮤트는 유동성 문제와 관련해 거래업체가 코인 대출금 회수를 원할 경우 이를 상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해킹에 따른 추가 피해는 없고 보안 전문가와 협력해 해커의 행방을 뒤쫓고 있다고 밝혔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