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간다 에볼라 바이러스 발병…24세 남성 사망

송고시간2022-09-20 15:49

beta

동아프리카 우간다가 중부 무벤데 지구에서 에볼라 바이러스 발병 사실을 확인했다고 로이터, AP 통신이 20일(현지시간) 현지 보건당국을 인용해 보도했다.

우간다 보건부는 트위터에서 에볼라 확진 환자가 24세 남성이며 해당 증세를 보인 후 사망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에볼라 바이러스 전자현미경 이미지
에볼라 바이러스 전자현미경 이미지

[미 국립 알레르기 감염질환 연구소 제공]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동아프리카 우간다가 중부 무벤데 지구에서 에볼라 바이러스 발병 사실을 확인했다고 로이터, AP 통신이 20일(현지시간) 현지 보건당국을 인용해 보도했다.

우간다 보건부는 트위터에서 에볼라 확진 환자가 24세 남성이며 해당 증세를 보인 후 사망했다고 밝혔다. 아직 감염 경위는 밝혀지지 않았다.

같은 지역의 다른 6명도 '이상한 질환'으로 고통당하다가 이달 앞서 사망했다고 보건당국은 전했다. 무벤데는 수도 캄팔라에서 서쪽으로 150㎞ 정도 떨어져 있다.

에볼라는 환자의 체액이나 오염된 물질의 접촉을 통해 전파되며 치명적인 출혈열을 수반한다.

우간다는 지난 2000년 수백 명이 에볼라로 사망하는 등 여러 차례 발병이 있었다.

sungj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