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개발공사 사장 후보자 부실 검증" 경남도의원 상복 시위

송고시간2022-09-20 15:05

beta

경남개발공사 사장 임용후보자에 대한 인사검증이 부실하게 이뤄졌다며 경남도의원이 1인 상복 시위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경남도의회 건설소방위원회 국민의힘 서희봉(김해2) 의원은 20일 낮부터 도의회 로비에서 상복을 입은 채 1인 시위를 벌였다.

검은 띠를 두르고 '의회는 죽었다!!'는 문구를 넣은 근조 팻말을 든 서 의원은 "임원추천위원회 추천 과정과 인사검증에서 경남개발공사 사장 후보자가 부적합하다는 의견이 많았는데도 상임위는 종합의견으로 '적합'하다며 인사검증 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고 항의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남도의원, 상복 시위
경남도의원, 상복 시위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의회 건설소방위원회 서희봉 의원이 20일 도의회 로비에서 경남개발공사 사장 임용후보자 인사검증이 부실하게 이뤄졌다며 항의 차원에서 1인 상복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22.9.20 bong@yna.co.kr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개발공사 사장 임용후보자에 대한 인사검증이 부실하게 이뤄졌다며 경남도의원이 1인 상복 시위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경남도의회 건설소방위원회 국민의힘 서희봉(김해2) 의원은 20일 낮부터 도의회 로비에서 상복을 입은 채 1인 시위를 벌였다.

검은 띠를 두르고 '의회는 죽었다!!'는 문구를 넣은 근조 팻말을 든 서 의원은 "임원추천위원회 추천 과정과 인사검증에서 경남개발공사 사장 후보자가 부적합하다는 의견이 많았는데도 상임위는 종합의견으로 '적합'하다며 인사검증 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고 항의했다.

서 의원은 전날 김권수 경남개발공사 사장 임용후보자를 상대로 한 인사검증 회의에서도 이러한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임원추천위원에 후보자와 관련한 이해당사자나 관계인이 포함돼 있으면 객관적인 판단을 할 수 있겠느냐"며 "업무상 관련 이력이나 전문성 적절성 여부가 우려되는데, 경남개발공사 사장직을 연습 삼아 할 수 없지 않느냐"고 비판적 시각을 보였다.

앞서 건설소방위는 이날 경남개발공사 사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검증 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건설소방위는 경과보고서에서 "후보자는 도지사 후보 경선에서 상대후보 사퇴 촉구 기자회견 등에 이름을 올리고 도지사 선거를 도운 이력으로 '보은인사', '전문성 부족 우려' 논란이 지속적으로 제기된 인사로 객관성 있는 검증이 그 어느때보다 필요한 인사검증이었다"고 전제했다.

그러나 "주택관리공단 상임감사와 경남도의회 건설소방위원회 경력을 통해 전국의 공공임대주택 사업에 대한 지식이 뛰어나고, 공기업 경영에 대한 충분한 업무능력 및 경남도 전체 사업에 대한 폭넓은 식견을 갖췄음이 검증된다"고 밝혔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