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태평양도서국 첫 정상회의 내년 개최 추진…국무회의 의결

송고시간2022-09-20 12:09

정부 "태평양 지역으로 외교지평 확대 추진"

국무회의 주재하는 한덕수 총리
국무회의 주재하는 한덕수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가 2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2.9.20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정부가 내년 제1차 한·태평양도서국 정상회의 개최를 추진한다.

정부는 2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어 '2023년 제1차 한·태평양도서국 정상회의 개최 계획안'을 심의·의결했다.

정부는 "'자유·평화·번영에 기여하는 글로벌 중추 국가' 비전에 따라 전략적 중요성이 점증하는 태평양 지역으로의 외교 지평 확대를 추진 중"이라며 "2023년 개최를 추진 중인 제1차 한·태평양도서국 정상회의의 차질 없는 준비를 위해 계획을 확정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윤석열 정부는 최근 미중 패권경쟁이 심화하면서 전략적 요충지로 떠오른 태평양도서국을 상대로 전방위적 외교 강화에 나서고 있다.

앞서 외교부 여승배 차관보는 지난 6월 외교당국 고위 관계자로서는 약 7년 만에 태평양도서국(PIF·태평양도서국 협의체) 사무국이 있는 피지를 방문했다.

정부는 다음 달 제5차 한·태평양도서국 외교장관회의 개최도 추진 중이다.

직전 회의는 전임 문재인 정부 때인 지난해 11월 화상으로 개최됐다.

2011년 이후 3∼4년 간격으로 개최됐던 한·태평양도서국 외교장관회의를 약 1년 만에 대면 회의 형태로 개최하려는 것은 정상급 회의 출범을 위한 준비 작업으로 보인다.

'글로벌 중추 국가'를 표방하는 한국은 개발 협력과 기후변화 대응 등에서 태평양도서국과 협력할 여지가 많다는 것이 정부의 인식이다.

2030년 세계박람회(엑스포) 부산 유치를 위해서도 태평양 지역 국가들과의 협력 강화가 필수적이라고 보고 있다.

ai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