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에미상 수상' 이정재, 귀국 후 코로나19 확진…남궁민도 양성(종합)

송고시간2022-09-20 13:28

beta

미국 에미상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 트로피를 들고 돌아온 이정재(50)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됐다.

20일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는 "한국 귀국 후 진행한 PCR 검사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현재 모든 스케줄을 중단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자가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SBS 새 드라마 '천원짜리 변호사' 주연 남궁민도 자가 키트에서 양성 반응을 보여 이날 예정된 드라마 제작발표회가 취소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호연·박해수·정우성은 음성…'천원짜리 변호사' 제작발표회 취소

에미상 트로피 든 이정재
에미상 트로피 든 이정재

(영종도=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넷플릭스 한국 시리즈 '오징어 게임'으로 제74회 에미상에서 남우주연상을 받은 배우 이정재가 지난 1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로 귀국해 트로피를 들어보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미국 에미상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 트로피를 들고 돌아온 이정재(50)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됐다.

20일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는 "한국 귀국 후 진행한 PCR 검사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현재 모든 스케줄을 중단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자가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이정재는 지난 8일 에미상 시상식 참석차 미국으로 출국했으며, 현지에서 캐나다 토론토국제영화제로 이동해 영화 '헌트' 홍보를 마친 뒤 지난 18일 귀국했다.

에미상 시상식에서는 황동혁 감독과 배우 오영수, 정호연, 박해수 등 '오징어 게임'팀과 함께했으며, 토론토국제영화제에서는 '헌트'에 함께 출연한 정우성과 일정을 소화했고, 같은 비행편으로 귀국했다.

박해수와 정호연, 정우성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날 SBS 새 드라마 '천원짜리 변호사' 주연 남궁민도 자가 키트에서 양성 반응을 보여 이날 예정된 드라마 제작발표회가 취소됐다.

소속사 935엔터테인먼트는 "몸에 이상을 느껴, 자가 진단키트 검사를 진행했으며 양성으로 확인됐다"며 "현재 신속 항원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aera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9jG54Y1oEU0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