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나 박보검" 알고 보니 브라질 남성…자국 한류팬 돈 뜯어

송고시간2022-09-20 09:46

beta

최근 브라질에서 '한류 여성 팬'을 노린 사기 범행이 심심찮게 발생하고 있다.

19일(현지시간) 주상파울루 대한민국 총영사관에 따르면 최근 한 브라질 여성은 한류스타를 자처한 익명의 남성으로부터 거액의 사기 피해를 봤다.

한국 드라마와 한류에 푹 빠졌던 이 여성은 얼마 전 소셜미디어(인스타그램)에서 자신을 'PARK BO GUM'(박보검)이라고 소개하는 남성과 알게 됐고, 그와 메시지를 주고받으며 마음을 터놓게 됐다고 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만나러 갈 테니 경비 미리 다오' 속여 1천300만원 갈취

브라질 상파울루서 열린 한국 문화의 날 행사 '인파'
브라질 상파울루서 열린 한국 문화의 날 행사 '인파'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멕시코시티=연합뉴스) 이재림 특파원 = 최근 브라질에서 '한류 여성 팬'을 노린 사기 범행이 심심찮게 발생하고 있다.

외교당국은 한국 문화를 사랑하는 브라질 국민이 유사 범행 피해를 보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19일(현지시간) 주상파울루 대한민국 총영사관에 따르면 최근 한 브라질 여성은 한류스타를 자처한 익명의 남성으로부터 거액의 사기 피해를 봤다.

한국 드라마와 한류에 푹 빠졌던 이 여성은 얼마 전 소셜미디어(인스타그램)에서 자신을 'PARK BO GUM'(박보검)이라고 소개하는 남성과 알게 됐고, 그와 메시지를 주고받으며 마음을 터놓게 됐다고 한다.

그러다 '박씨'가 그녀를 만나러 브라질에 가겠다는 의중을 보였다.

다만, 소속된 연예기획사 경비를 사용하려면 여러 복잡한 절차를 걸쳐야 하니 항공료 등을 먼저 보내주면 만나서 정산해 주겠다고 했다.

별다른 의심을 하지 않았던 여성은 '박씨'의 요구인 5만 헤알(1천300만원 상당)을 송금했다. 비교적 큰 금액이기에 주변 지인들에게 손을 벌리기도 했다.

그러나 '박씨'와의 관계는 여기까지였다. 사실상 연락 두절 상태가 됐기 때문이다.

신고를 받고 경위를 파악한 외교당국은 '박씨'가 현지 브라질 남성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한국의 유명 연예인인 척 행세하며 피해 여성을 꼬드겨 사기 행각을 벌였다는 뜻이다.

서기용 주상파울루 경찰 영사(총경)는 "같은 방식의 피해 신고가 6∼7건 추가로 들어와 있는데, 다른 사례의 경우 실제 돈을 보내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한류 스타는 절대로 금전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취지의 포르투갈어 안내문을 만들어 전파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브라질 경찰은 이 남성의 뒤를 쫓고 있다.

상파울루 총영사관은 브라질 연방 경찰·상파울루주 민경 경찰과 함께 범죄 유의 안내 홍보 활동을 하는 한편 유사 범행에 대한 신고를 당부했다.

wald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