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LPGA 상벌위 출석 윤이나 "죄송합니다,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송고시간2022-09-20 08:16

beta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상벌위원회에 출석한 윤이나(19)가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윤이나는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KLPGA 협회 사무국에서 열린 상벌위원회에 출석했다.

윤이나는 "이런 일로 찾아뵙게 되어 죄송합니다.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말한 뒤 고개를 숙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윤이나, KLPGA 상벌위원회 출석
윤이나, KLPGA 상벌위원회 출석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DB그룹 제36회 한국여자오픈 대회에 참가해 물의를 빚은 윤이나가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사무국에서 열린 상벌분과위원회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윤이나는 지난 6월 16일 열린 한국여자오픈 1라운드 도중 15번 홀 티샷이 우측으로 밀렸고, 이 공을 러프에서 찾은 것으로 판단해 경기를 진행했다.
그러나 이후 자신의 공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됐고, 윤이나는 이 사실을 대회 종료 후 약 한 달이 지난 7월 15일 대회를 주관한 대한골프협회에 오구 플레이를 자진 신고했다. 2022.9.20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상벌위원회에 출석한 윤이나(19)가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윤이나는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KLPGA 협회 사무국에서 열린 상벌위원회에 출석했다.

오전 8시에 시작하는 상벌위원회 시간보다 약 10분 일찍 도착한 윤이나는 검은색 정장 차림을 하고 협회 건물 1층 로비에 섰다.

윤이나는 "이런 일로 찾아뵙게 되어 죄송합니다.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말한 뒤 고개를 숙였다.

기자들의 질문이 이어지자 윤이나와 동행한 매니지먼트 회사 직원이 "인터뷰는 여기까지 하겠다"며 윤이나를 6층으로 가는 엘리베이터로 안내했다.

윤이나 선처 요구 시위하는 팬들
윤이나 선처 요구 시위하는 팬들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20일 오전 DB그룹 제36회 한국여자오픈 대회에 참가해 물의를 빚은 윤이나의 상벌분과위원회가 열린 서울 강남구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사무국 앞에서 윤이나의 팬들이 선처를 요구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윤이나는 지난 6월 16일 열린 한국여자오픈 1라운드 도중 15번 홀 티샷이 우측으로 밀렸고, 이 공을 러프에서 찾은 것으로 판단해 경기를 진행했다.
그러나 이후 자신의 공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됐고, 윤이나는 이 사실을 대회 종료 후 약 한 달이 지난 7월 15일 대회를 주관한 대한골프협회에 오구 플레이를 자진 신고했다. 2022.9.20 hwayoung7@yna.co.kr

이른 아침 시간이지만 윤이나의 팬들이 KLPGA 상벌위원들의 선처를 호소하는 플래카드를 들고 협회 건물 주위에서 도열했다.

이 팬들은 윤이나가 입장할 때 큰 소리로 윤이나를 응원하는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윤이나
윤이나

[KL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윤이나는 올해 6월 DB그룹 제36회 한국여자오픈 대회 도중 골프 규칙을 위반했다.

당시 1라운드 15번 홀 티샷이 우측으로 밀렸고, 이 공을 러프에서 찾은 것으로 생각해 경기를 진행했다.

그러나 이후 이 공이 자신의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고도 경기를 계속 진행했다. 이 대회에서는 컷 탈락했다.

윤이나는 대회가 끝난 뒤 약 한 달이 지난 7월에 대한골프협회에 오구 플레이를 자진 신고했다.

또 7월 25일 사과문을 발표하고 대회 출전을 잠정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윤이나는 사과문 발표 이전인 7월 17일에 끝난 KLPGA 투어 에버콜라겐 퀸즈 크라운에서 우승하며 KLPGA 투어 '차세대 스타'로 떠올랐다.

특히 이 사건이 불거지기 전까지 신인상 포인트 2위, 장타 1위를 달리며 경기력과 인기를 겸비한 스타 재목으로 주목받았다.

윤이나, KLPGA 상벌위 출석
윤이나, KLPGA 상벌위 출석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DB그룹 제36회 한국여자오픈 대회에 참가해 물의를 빚은 윤이나가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사무국에서 열린 상벌분과위원회에 출석하며 사과의 인사를 하고 있다.
윤이나는 지난 6월 16일 열린 한국여자오픈 1라운드 도중 15번 홀 티샷이 우측으로 밀렸고, 이 공을 러프에서 찾은 것으로 판단해 경기를 진행했다.
그러나 이후 자신의 공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됐고, 윤이나는 이 사실을 대회 종료 후 약 한 달이 지난 7월 15일 대회를 주관한 대한골프협회에 오구 플레이를 자진 신고했다. 2022.9.20 hwayoung7@yna.co.kr

대한골프협회는 8월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고 윤이나에게 협회 주관 대회 출전 정지 3년 징계를 부과했다.

그러나 대한골프협회가 주관하는 여자 프로대회가 1년에 한국여자오픈 하나가 사실상 전부이기 때문에 이날 KLPGA 투어에서 내리는 징계가 실질적인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