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멕시코서 규모 7.6 강진…주민 사망·건물파손 피해 속출(종합2보)

송고시간2022-09-20 06:10

진원은 미초아칸주 태평양 연안…쓰나미 경보 발령·여진 이어져

한국대사관, 교민 피해 확인 나서…1985·2017년 대지진일에 또 재해

강진에 놀라 대피한 멕시코시티 시민들
강진에 놀라 대피한 멕시코시티 시민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이재림 특파원 = 멕시코 서부 연안에서 강진이 발생한 19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 폴랑코 도심에서 주민들이 건물 밖에 대피해 있다. 2022.9.20 walden@yna.co.kr

(멕시코시티=연합뉴스) 이재림 특파원 = 19일 오후 1시 5분께(현지시간) 멕시코 서부 미초아칸주 플라시타 데모렐로스 인근에서 규모 7.6의 강진이 발생했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은 진앙을 북위 18.367도, 서경 103.252도로 측정했다. 수도 멕시코시티를 기준으로 하면 서쪽으로 475㎞ 떨어진 태평양 연안이다.

진원 깊이는 15.1㎞로 관측됐는데, 향후 정밀 측정을 통해 변경될 수 있다.

당초 이날 지진 규모는 7.5로 발표됐으나, 후에 7.6으로 수정됐다. 멕시코 국립지진청은 7.7로 발표했다.

이어 1시간 25분여 뒤인 오후 2시 30분께에도 규모 5.3(USGS 기준)의 지진이 발생하는 등 약 2시간 동안 76회의 여진이 이어졌다.

강진에 따른 흔들림은 미초아칸주를 비롯해 수도 멕시코시티, 푸에블라, 두랑고, 이달고, 나야리트, 베라크루즈, 게레로, 케레타로, 자카테카스 등 중서부 전역에서 감지됐다.

진원에서 500㎞ 넘게 떨어진 과나후아토주 레온에서도 흔들림 신고가 접수됐다.

[그래픽] 멕시코서 규모 7.6 강진
[그래픽] 멕시코서 규모 7.6 강진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멕시코 강진…거리 통제하는 경찰
멕시코 강진…거리 통제하는 경찰

(멕시코시티=연합뉴스) 이재림 특파원 = 멕시코 서부 연안에서 강진이 발생한 19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 폴랑코 도심에서 경찰이 차량 통행을 통제하고 있다. 2022.9.20 walden@yna.co.kr

지진이 발생하자 건물 안에 있던 시민들은 건물 밖으로 대피했다. 일부 시민은 혼절해 거리에서 응급 처치를 받기도 했다.

당국과 각 지방자치단체도 경보를 발령하고, 여진에 대비할 것을 주문했다.

멕시코 정부는 이번 지진에 따른 피해 상황을 집계하고 있다.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현재까지 콜리마주 만사니요에서 1명이 숨진 것으로 보고 받았다"며 "쇼핑센터 울타리가 갑자기 쓰러지면서 피해자를 덮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멕시코시티에서도 무너진 담장에 시민 1명이 깔려 병원으로 이송됐다.

미초아칸주에서는 마루아타 지역 한 병원 건물이 일부 무너졌고, 코알코만 사원 내외부 벽이 심하게 손상됐다.

멕시코시티 인테르로마스 인근 육교 파손
멕시코시티 인테르로마스 인근 육교 파손

[쿠아히말파 자치단체장 공식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다른 지역에서도 건물 외벽에 금이 가거나 가정집 구조물이 파손됐다는 신고가 이어졌다. 멕시코시티 인테르로마스 인근에서는 육교에 금이 간 것으로 전해졌다.

연방전력위원회(CFE)는 트위터에 "멕시코시티, 콜리마, 미초아칸, 할리스코 등지에서 일부 정전 피해가 있었다"고 알렸다.

지하철과 버스 등 대중교통 운행도 한때 중단됐다.

강진에 놀란 시민 응급처치
강진에 놀란 시민 응급처치

(멕시코시티=연합뉴스) 이재림 특파원 = 멕시코 서부 연안에서 강진이 발생한 19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 폴랑코 도심에서 의료진이 건물 흔들림에 놀란 주민을 응급 처치하고 있다. 2022.9.20 walden@yna.co.kr

쓰나미 발생 경고도 나왔다.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는 "쓰나미는 진원 300㎞ 이내에 위치한 해안가에서 발생할 수 있다"며 지진 발생 지역 주변에서는 최대 82㎝의 해수면 변동을 예상했다.

콜롬비아, 코스타리카, 에콰도르, 엘살바도르, 과테말라, 온두라스, 니카라과, 파나마, 페루 등 인접국 해안에서도 최대 30㎝ 높이의 쓰나미 파도가 일 수 있다고 센터는 전망했다.

이날 강진은 1985년과 2017년 대지진 발생일과 같은 날 일어났다.

특히 지난 2017년 지진 당시에는 한국인 1명을 비롯해 전국 각지에서 138명이 목숨을 잃기도 했다.

멕시코시티는 대지진 참상을 극복하기 위해 매년 지진 훈련을 하고 있는데, 공교롭게도 이날 훈련을 한 지 1시간도 채 되지 않아 다시 지진이 발생해 주민들의 불안은 더욱 컸다.

한편, 현재까지 우리 교민 피해 상황은 파악되지 않았다. 주멕시코 한국대사관은 비상 연락망 등을 통해 피해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강진에 놀라 대피한 멕시코시티 시민들
강진에 놀라 대피한 멕시코시티 시민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이재림 특파원 = 멕시코 서부 연안에서 강진이 발생한 19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 폴랑코 도심에서 주민들이 건물 밖에 대피해 있다. 2022.9.20 walden@yna.co.kr

wald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