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 미추홀구 전세사기 피해액 400억대…지원센터 설치

송고시간2022-09-19 14:30

beta

인천 미추홀구의 전세 사기 피해 규모가 400억원대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19일 더불어민주당 허종식(인천 동구미추홀구갑) 의원실에 따르면 이달 8일 기준으로 인천시 미추홀구에서 발생한 전세 사기 피해 주택은 모두 19곳으로 집계됐다.

국토교통부가 최근 공개한 통계에 따르면 전세 계약이 끝난 후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한 보증사고율도 서울 강서구(60건·9.4%) 다음으로 인천 미추홀구(53건·21%)가 두번째로 높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세 사기(CG). 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전세 사기(CG). 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TV 제공]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 미추홀구의 전세 사기 피해 규모가 400억원대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19일 더불어민주당 허종식(인천 동구미추홀구갑) 의원실에 따르면 이달 8일 기준으로 인천시 미추홀구에서 발생한 전세 사기 피해 주택은 모두 19곳으로 집계됐다.

이 중 담보권 실행 경매(임의 경매)에 넘어간 세대가 618곳으로, 전체 피해 금액이 426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인천 지역의 아파트 전세가율(매매가 대비 전셋값 비율)은 중구 93.8%, 동구 93.5%, 미추홀구 92.2%, 연수구 90.4%, 남동구 90.4% 등으로 매우 높은 수준이다.

국토교통부가 최근 공개한 통계에 따르면 전세 계약이 끝난 후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한 보증사고율도 서울 강서구(60건·9.4%) 다음으로 인천 미추홀구(53건·21%)가 두번째로 높았다.

이에 따라 주택도시보증공사(HUG) 측은 서울 강서구에 이어 미추홀구에도 전세피해 지원센터를 설치하기로 했다.

허 의원은 "전세피해 지원센터에서는 피해 접수와 함께 금융서비스, 임대주택 입주, 법률상담 안내 등의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며 "변호사와 법무사가 센터에 상주하며 임차인 피해에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미추홀구에서는 1∼2개 동으로 이뤄진 아파트나 오피스텔 건물이 통째로 법원 경매에 넘어가면서 세입자들이 전세금을 돌려받지 못했다는 고소가 잇따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