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경북서 멀어진 난마돌…초속 20~30m 강풍에 피해도

송고시간2022-09-19 13:36

beta

제14호 태풍 난마돌이 19일 대구와 경북 내륙에 강한 바람을 동반한 비를 내리고 빠져나갔다.

대구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전 0시부터 19일 정오까지 경북에는 최대 순간 풍속(초속) 20~30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었다.

내일까지 경북 동해안과 경북 북동산지, 울릉도, 독도에는 최대 순간 풍속(초속) 15~30m 수준의 강풍이 이어질 전망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간판 떨어지고 가로수 쓰러져…포항·경주 등서 42건 안전조치

동해안 5㎜ 내외 빗방울…태풍, 울릉도엔 오후 4시 최근접

하얀 물보라
하얀 물보라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19일 경북 포항시 남구 구룡포읍 해안에 제14호 태풍 난마돌 영향으로 거센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2022.9.19
sds123@yna.co.kr

(대구=연합뉴스) 박세진 기자 = 제14호 태풍 난마돌이 19일 대구와 경북 내륙에 강한 바람을 동반한 비를 내리고 빠져나갔다.

대구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전 0시부터 19일 정오까지 경북에는 최대 순간 풍속(초속) 20~30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었다.

지역별 최대 순간 풍속(초속)을 보면 울릉도 34.1m, 포항(구룡포) 26.7m, 영덕 24.1m, 경주 23m, 울진(평해) 20.9m 등이다.

대구는 달성군에 최대 순간 풍속(초속) 16.6m의 강한 바람이 불었다.

경북소방본부는 포항시와 경주시, 울진군을 중심으로 강풍에 간판이 떨어지거나 가로수가 쓰러지고 지붕이 흔들린다는 등의 신고가 들어와 42건의 안전조치를 했다.

대구소방안전본부도 전광판이 도로에 떨어지거나 캠핑장 입구의 나무가 쓰러졌다는 신고를 받고 2건의 안전조치를 마쳤다.

내일까지 경북 동해안과 경북 북동산지, 울릉도, 독도에는 최대 순간 풍속(초속) 15~30m 수준의 강풍이 이어질 전망이다.

난마돌의 영향으로 경북 경주(감포) 79.5㎜, 포항(구룡포) 74.5㎜, 울릉(태하) 52㎜, 울진(온정) 48㎜, 청도(금천) 37.5㎜의 비가 내렸다.

대구에도 빗방울이 떨어졌으나 공식 강수량으로 집계되진 않았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기준 난마돌은 일본 오사카 서쪽 약 410km 육상에서 시속 20km로 북동진 중이다.

울릉도에는 이날 오후 4시 최근접할 것으로 관측됐다.

난마돌이 경북 내륙과 점차 멀어지면서 포항과 경주에 발령됐던 태풍경보는 강풍주의보로 변경됐다.

대구와 경북 영양평지, 청송, 청도, 경산, 영천의 호우주의보는 해제됐다.

현재 경북 포항과 경주, 울진에는 5㎜ 내외의 빗방울이 떨어지고 있으며 울릉도와 독도에는 저녁까지 비가 이어질 전망이다.

나머지 대구와 경북 대부분 지역에서는 비가 그쳤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psjpsj@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wWEfuH_Jow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오래 머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