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0대 공무원, 타인 분실 주민증으로 클럽 갔다가 '덜미'(종합)

송고시간2022-09-19 14:15

beta

인천 한 행정복지센터 공무원이 센터에서 보관 중이던 분실 주민등록증으로 클럽에 입장하려다가 적발돼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19일 인천시 남동구에 따르면 남동구 산하 모 행정복지센터 공무원 30대 A씨는 이달 3일 새벽 타인의 주민등록증을 가지고 서울시 강남구 한 클럽을 방문했다.

확인 결과 A씨는 자신이 근무하는 행정복지센터에서 보관 중이던 분실물 주민등록증을 챙겨 클럽에 간 것으로 파악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주민등록증. 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주민등록증. 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TV 제공]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김상연 기자 = 인천 한 행정복지센터 공무원이 센터에서 보관 중이던 분실 주민등록증으로 클럽에 입장하려다가 적발돼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19일 인천시 남동구에 따르면 남동구 산하 모 행정복지센터 공무원 30대 A씨는 이달 3일 새벽 타인의 주민등록증을 가지고 서울시 강남구 한 클럽을 방문했다.

그러나 당시 신분증 사진과 A씨의 실물이 다른 것을 보고 무단 도용을 의심한 클럽 관계자가 경찰에 이를 신고했다.

확인 결과 A씨는 자신이 근무하는 행정복지센터에서 보관 중이던 분실물 주민등록증을 챙겨 클럽에 간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로부터 연락을 받고 주민등록증 도용 사실을 뒤늦게 안 피해자 B씨는 이후 국민신문고를 통해 남동구에 민원을 접수했다. 그는 올해 6월께 신분증을 분실한 상태였다.

사회복지 관련 업무를 맡은 A씨는 타인의 신분증을 도용한 이유에 대해 "더 어린 나이의 신분증이 필요했다"고 남동구 측에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동구는 주민등록증 무단반출 사건과 관련해 오는 20일부터 26일까지 1주일간 주민등록증 관리업무에 관한 특별 점검에 나서기로 했다.

남동구는 관내 20개 동을 대상으로 주민등록증 보관 실태와 적정 처리 여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남동구 관계자는 "아직 관할 경찰서에서 수사 개시 통보가 오지 않았다"며 "수사 진행 상황에 따라 A씨에 대한 인사 조처와 감사 등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