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산시 '1국 3과' 감축 조직 개편 추진에 공무원 노조 '반발'

송고시간2022-09-19 11:19

beta

경기 오산시가 '1국 3과'를 축소하는 조직 개편을 단행하려 하자 공무원 노조가 반발하고 나섰다.

19일 오산시에 따르면 시는 '행정기구 및 정원 조례 일부 개정조례안'을 지난 14∼16일 입법예고 했다.

개정안에는 시민안전국과 평생교육과, 스마트교통과, 생태하천과 등 1국 3과를 축소하고, 4급(지방서기관) 1명, 5급(지방사무관) 3명을 감축하는 등 정원을 종전 839명에서 830명으로 줄이는 내용이 포함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시 "공무원 인건비 줄여야"…노조 "명분도 실리도 없는 개편"

(오산=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경기 오산시가 '1국 3과'를 축소하는 조직 개편을 단행하려 하자 공무원 노조가 반발하고 나섰다.

입법예고에 따른 노조 반대 의견서
입법예고에 따른 노조 반대 의견서

[오산 공무원노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9일 오산시에 따르면 시는 '행정기구 및 정원 조례 일부 개정조례안'을 지난 14∼16일 입법예고 했다.

개정안에는 시민안전국과 평생교육과, 스마트교통과, 생태하천과 등 1국 3과를 축소하고, 4급(지방서기관) 1명, 5급(지방사무관) 3명을 감축하는 등 정원을 종전 839명에서 830명으로 줄이는 내용이 포함됐다.

6급 이하 조직 변경 사항은 조례가 아닌 하부 규칙에 담기기 때문에 아직 확정되진 않았지만 시는 약 12개 팀(6급 12명)을 감축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개정안은 지난 7월 이권재 오산시장이 취임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시 재정 상황이 위기에 직면해 초긴축재정이 불가피하다"면서 조직 개편을 예고한 데 따른 것이다.

오산시 관계자는 "우리 시는 공무원 인건비 집행액이 행안부 기준 인건비보다 2019년 74억원을 초과했고, 올해는 182억원이 초과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이라며 "기준 인건비와 실제 집행액의 차이를 줄이고, 관리자급을 감축해 실무 인력을 늘리자는 취지로 이번 조직 개편안을 마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공무원 입장에선 승진 자리가 줄어들어 반대할 수도 있지만, 코로나19에 고물가, 고금리로 고통받는 시민들을 생각하면 이번 조직 개편은 필요한 조치"라고 덧붙였다.

이에 전국공무원노조 오산시지부는 명분도 실리도 불분명한 조직 개편안에 반대한다는 의견을 공식적으로 시에 제출했다.

노조는 "재정 부족의 원인이 공무원 수가 많고 조직이 비대해져서 그런 것이냐"며 "그간 시의 잘못된 인력 수급 정책과 방만한 운영, 과다한 선심성 사업 추진으로 인한 것인데 조직 개편은 그 책임을 왜 공무원들에게 전가하고 일방적인 희생을 강요하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2035년 오산시 도시기본계획상 예상 인구는 35만명으로, 각종 개발로 인구 증가와 행정 수요가 늘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조직을 오히려 축소하는 근시안적인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goal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