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조선해양, LNG 추진 컨테이너선 등 8척 5천250억원에 수주

송고시간2022-09-19 11:06

beta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중간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009540]이 선박 8척을 총 5천250억 원에 수주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아프리카 선사 2곳과 1천400TEU(20피트 컨테이너 1개)급 LNG(액화천연가스) 추진 컨테이너선 4척, 5만t(톤)급 석유화학제품운반선 4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컨테이너선 등 다양한 선종에 걸쳐 문의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며 "풍부한 건조 경험을 내세워 다양한 선박 수주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중간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009540]이 선박 8척을 총 5천250억 원에 수주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아프리카 선사 2곳과 1천400TEU(20피트 컨테이너 1개)급 LNG(액화천연가스) 추진 컨테이너선 4척, 5만t(톤)급 석유화학제품운반선 4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컨테이너선 계약에는 옵션 2척이 포함됐다.

이번에 수주한 컨테이너선은 길이 170m·너비 27.6m·높이 15m 규모로, 울산 현대미포조선[010620]에서 건조돼 2025년 상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이들 선박에는 LNG 이중연료 추진엔진이 탑재돼 강화된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를 만족할 수 있다.

석유화학제품운반선은 길이 183m·너비 32.2m·높이 19.1m 규모로, 현대베트남조선에서 만들어져 2025년 하반기까지 선주사에 인도된다.

한국조선해양은 현재까지 조선 부문에서 총 176척, 203억5천만 달러를 수주해 연간 수주 목표인 174억4천만 달러의 116.6%를 달성했다.

수주한 선박은 컨테이너선 88척, 탱커선 2척, 석유화학제품운반선 22척, 벌크선 4척, LNG 운반선 41척, LPG(액화석유가스) 운반선 7척 등이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컨테이너선 등 다양한 선종에 걸쳐 문의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며 "풍부한 건조 경험을 내세워 다양한 선박 수주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국조선해양, 선박 8척 5천250억원에 수주
한국조선해양, 선박 8척 5천250억원에 수주

[한국조선해양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