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한금투 "9월 매파 FOMC 불가피…코스피 2,300∼2,600 박스권"

송고시간2022-09-19 10:40

beta

신한금융투자는 9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가 매파(통화 긴축 선호)적일 것이라며 FOMC 이후 코스피가 2,300∼2,600 박스권에서 등락할 것으로 19일 전망했다.

코스피 상단은 기업 이익 추정치 감소에 따라 점차 하락하는 흐름으로, 주당순이익(EPS)에 S&P500 대비 적정 괴리 수준을 고려한 2,600 내외로 전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장초반 코스피 등락
장초반 코스피 등락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원/달러 환율이 지난주보다 3.0원 내린 1,385.0원으로 시작한 19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5.95p(0.25%) 오른 2,388.73, 코스닥은 1.48p(0.19%) 오른 771.52로 개장했다. 2022.9.19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미령 기자 = 신한금융투자는 9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가 매파(통화 긴축 선호)적일 것이라며 FOMC 이후 코스피가 2,300∼2,600 박스권에서 등락할 것으로 19일 전망했다.

노동길 연구원은 "미국의 8월 소비자물가에 반영된 주거비 상승률은 전년 대비 6.3%로 상승 속도가 더 빨라지고 있다"며 "주거비 상승세를 고려하면 연준의 입장 선회를 바라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이어 "비둘기(통화완화 선호) 연준을 보기 전까지 증시 추세적 반등은 지연될 것"이라며 "9월 FOMC 회의 이후 한국 주식시장 모습은 상·하단을 제한한 모습일 가능성이 높다"고 부연했다.

코스피 상단은 기업 이익 추정치 감소에 따라 점차 하락하는 흐름으로, 주당순이익(EPS)에 S&P500 대비 적정 괴리 수준을 고려한 2,600 내외로 전망했다.

지수 하단의 경우 주가순자산비율(PBR) 전저점인 0.91배(현재 지수 기준 2,300포인트 내외)를 하향 돌파할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내다봤다.

노 연구원은 "지수보다 업종 중심 포트폴리오 전략이 더 중요한 국면"이라며 환율 상승 수혜 업종과 내년 이익 증가율 상위 업종, 에너지 변동성 헤지 업종에 주목하라고 조언했다.

al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