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731부대 외 또다른 일제 세균전 부대 활동 증거 공개

송고시간2022-09-18 19:42

beta

중국이 2차대전 당시 일제가 관동군 731부대와 함께 운영한 또다른 세균전 부대인 '100부대'의 활동을 증명하는 각종 증거 자료를 공개했다.

중국신문망은 18일 지린성 창춘에 위치한 위만황궁박물관이 100부대의 세균전 활동을 증명할 사진 320장, 유물 350건, 문서 65부, 음성 및 영상자료 5부 등 각종 증거물을 전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박물관 측은 "각종 증거물은 일본이 공공연하게 국제법을 위반해 중국에서 생물 무기를 연구·제작·사용하고 심지어 살아있는 사람을 이용해 각종 실험을 하는 등 중국 인민을 대량으로 살해한 죄행을 저질렀음을 증명한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국 창춘서 일제 세균전 부대 활동 증거 전시회
중국 창춘서 일제 세균전 부대 활동 증거 전시회

[중국신문망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한종구 특파원 = 중국이 2차대전 당시 일제가 관동군 731부대와 함께 운영한 또다른 세균전 부대인 '100부대'의 활동을 증명하는 각종 증거 자료를 공개했다.

중국신문망은 18일 지린성 창춘에 위치한 위만황궁박물관이 100부대의 세균전 활동을 증명할 사진 320장, 유물 350건, 문서 65부, 음성 및 영상자료 5부 등 각종 증거물을 전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일제는 2차대전 당시 생물전 연구기관으로 악명높은 731부대를 만들었다.

이후 516부대를 포함해 543부대, 773부대, 100부대 등 731부대와 유사한 부대를 설립했으나, 패망 직전 각 부대가 보관하고 있던 자료를 대부분 폐기해 알려진 내용이 거의 없는 실정이다.

박물관 측은 100부대의 죄상을 폭로하기 위해 2018년부터 중국, 일본, 미국, 러시아 등에서 100부대 관련 자료를 수집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 결과 100부대는 가축과 식물을 주요 연구 대상으로 하면서 살아 있는 사람을 실험 대상으로 삼아 각종 세균 감염 실험을 진행했음이 드러났다고 박물관 측은 설명했다.

박물관은 조사 결과를 토대로 100부대 본부의 모형과 세균전 모형 등을 제작하고, 러시아와 일본 등에서 수집한 자료를 이용해 부대원의 모습 등을 보여주고 있다.

신문은 이번 전시회가 100부대의 세균전 준비·실시 사실을 증명하는 첫 번째 전시회라고 설명했다.

박물관 측은 "각종 증거물은 일본이 공공연하게 국제법을 위반해 중국에서 생물 무기를 연구·제작·사용하고 심지어 살아있는 사람을 이용해 각종 실험을 하는 등 중국 인민을 대량으로 살해한 죄행을 저질렀음을 증명한다"고 밝혔다.

j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