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합시론] 이준석 추가징계 절차 개시한 집권당 국민의힘

송고시간2022-09-18 19:18

beta

집권여당인 국민의힘 내홍의 끝이 보이지 않는다.

국민의힘 윤리위원회는 18일 긴급회의를 열어 윤석열 대통령 등에 대한 원색적 비난 언사를 했다는 이유로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해 추가 징계 절차를 개시했다.

우여곡절 끝에 비상대책위를 재출범한 국민의힘이 다시 걷잡을 수 없는 풍파에 휩싸이는 게 아닌지 불안이 앞선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브리핑하는 이양희 윤리위원장
브리핑하는 이양희 윤리위원장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민의힘 이양희 윤리위원장이 1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중앙당 윤리위원회 시작 전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2.9.18 [공동취재]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집권여당인 국민의힘 내홍의 끝이 보이지 않는다. 국민의힘 윤리위원회는 18일 긴급회의를 열어 윤석열 대통령 등에 대한 원색적 비난 언사를 했다는 이유로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해 추가 징계 절차를 개시했다. 공교롭게도 윤리위의 소집은 윤 대통령이 순방길에 오른 당일이자 이 전 대표가 성 상납 등 의혹으로 경찰 출석 조사를 받은 다음 날 이뤄졌다. 이 전 대표에 대한 이번 징계 절차의 끝은 결국 '제명'이 될 것이라는 게 당 안팎의 대체적인 예상이라고 한다. 우여곡절 끝에 비상대책위를 재출범한 국민의힘이 다시 걷잡을 수 없는 풍파에 휩싸이는 게 아닌지 불안이 앞선다.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회의를 마친 뒤 브리핑에서 "당원, 당 소속 의원, 당 기구에 대해 객관적 근거 없이 모욕적, 비난적 표현을 사용하고, 법 위반 혐의 의혹 등으로 당의 통합을 저해하고 당의 위신을 훼손하는 등 당에 유해한 행위를 했다"고 추가 징계 절차 개시 배경을 설명했다. 이 전 대표가 최근 기자회견에서 윤 대통령 등을 비판하며 '개고기', '양두구육', '신군부' 등의 발언을 한 것에 대해 문제 삼은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대표는 이미 지난 7월 8일 '당원권 6개월 정지'의 처분을 받았다. 따라서 당헌 당규상 추가 징계 시 '탈당 권유' 또는 '제명'의 선택지밖에 없다고 한다. 오는 28일 윤리위 전체 회의가 예정돼 있으며 이 회의에서 가장 높은 수위의 징계인 '제명' 결정이 내려질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오는 까닭이다.

오는 28일은 이 전 대표가 제기한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한 법원의 효력 정지 가처분 심리가 예정된 날이기도 하다. 국민의힘은 법원의 주호영 전 비대위원장 직무 정지 결정 후 13일 만에 가까스로 '정진석 비대위'를 출범했다. 내홍의 중심에 있었던 권성동 원내대표는 사퇴했다. 하지만 이 전 대표는 기다리기도 했다는 듯 새 비대위원장의 직무집행도 정지해달라고 또 가처분을 신청했다. 이날 법원이 거듭 가처분을 인용하면 이 비대위 역시 그대로 멈춰 서게 된다. 사태가 이 정도라면 '정치의 사법화'를 넘어선 한편의 비극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 윤석열 정부 출범 넉 달이 넘도록 이어지고 있는 국민의힘의 이러한 분란에 국민은 넌더리를 내고 있다.

집권 세력의 지속된 혼란은 자중지란을 넘어 민생에 미치는 악영향이 크기 때문에 심각하다. 미국발 인플레와 잇단 태풍에 서민의 살림살이는 날로 팍팍해지고 있지만, 국정에 무한책임을 져야 할 집권 여당은 권력 암투에 날 새는 줄을 모르고 있다. 윤 대통령의 지지율이 좀처럼 반등하지 못하고 저조한 상태를 지속하는 것 역시 이러한 상황과 무관하지 않을 것이다. 국민의힘은 더는 분란을 되풀이해서는 안 된다. 이 전 대표는 성 상납을 둘러싼 의혹의 실체가 밝혀지는 대로 그에 따른 책임을 져야 하지만, 그와 별개로 비대위와 당 주류들은 집권당이 거듭날 수 있도록 환골탈태 수준의 쇄신과 혁신을 꾀하는 데 정치력을 모아야 할 것이다. 국내외 경제 여건이 악화하고 있고, 외교·안보 상황도 위중하다. 국민의힘은 조속히 내분을 수습하고 민생 해결에 앞장서야 한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