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테라 권도형 도주 명백…신병 확보 절차 진행"(종합)

송고시간2022-09-18 14:10

beta

현재 해외에서 행방이 묘연한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가 도주설을 부인했으나 검찰은 "도주한 것이 명백하다"며 권 대표 주장을 반박했다.

18일 검찰에 따르면 권 대표는 자신이 개발한 가상자산 루나(LUNC) 폭락 이전인 4월 말께 싱가포르로 향하며 발행사 테라폼랩스의 한국 법인 테라폼랩스코리아를 해산했다.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남부지검 루나·테라 수사팀 관계자는 "권 대표 체포영장은 도주 정황이 명백하고 출석요구에 응하지 않을 우려가 있어 발부될 수 있었다"며 "출국 당시 제반 정황과 그 이후 태도 등에 비춰보면 수사를 피하고자 싱가포르로 도주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4월말 싱가포르로 출국할 당시부터 도주 간주

'테라' 권도형 어디에?…싱가포르서 자취 찾기 어려워 (CG)
'테라' 권도형 어디에?…싱가포르서 자취 찾기 어려워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현재 해외에서 행방이 묘연한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가 도주설을 부인했으나 검찰은 "도주한 것이 명백하다"며 권 대표 주장을 반박했다.

18일 검찰에 따르면 권 대표는 자신이 개발한 가상자산 루나(LUNC) 폭락 이전인 4월 말께 싱가포르로 향하며 발행사 테라폼랩스의 한국 법인 테라폼랩스코리아를 해산했다.

5월에는 권 대표 가족들도 싱가포르로 출국했으며, 비슷한 시기 테라폼랩스 재무 관련 핵심 인물 대부분도 같은 나라로 출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남부지검 루나·테라 수사팀 관계자는 "권 대표 체포영장은 도주 정황이 명백하고 출석요구에 응하지 않을 우려가 있어 발부될 수 있었다"며 "출국 당시 제반 정황과 그 이후 태도 등에 비춰보면 수사를 피하고자 싱가포르로 도주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 대표는 검찰이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에 착수한 이후에도 수사에 전혀 협조하지 않았으며, 지난 8월께에는 변호인을 선임해 검찰에 즉시 출석할 의사가 없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권 대표가 '소통에 관심을 보인 정부 기관과는 전적으로 협력하고 있다'고 말한 데 대해서도 "협력이라고 볼 여지가 전혀 없다"고 반박했다.

앞서 싱가포르 경찰은 17일(현지시간) 권 대표가 자국 내에 있지 않다며 국내법과 국제적 의무 범위 내에서 한국 경찰을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발표가 나온 지 몇 시간 만에 권 대표는 트위터에 글을 올려 "도주 중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검찰은 루나 가격이 폭락한 5월께부터 투자자들의 고소·고발을 접수해 권 대표와 공동창립자인 신현성 티몬 이사회 공동 의장 등을 수사해 왔다. 수사에는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 합동수사단과 금융조사2부 일부 검사들이 투입됐다.

수사팀은 이달 중순께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권 대표와 테라폼랩스 창립 멤버인 그리스 국적 니콜라스 플라티아스, 직원 한모씨 등 관계자 6명의 체포영장을 발부받았다.

수사팀은 "현재 피의자 권도형의 소재 확인, 신병 확보를 위한 절차를 진행 중"이라며 "향후 국외 수사기관 등과 협조해 신속하게 실체를 밝히겠다"고 했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