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홀란 11호골' 맨시티, 울버햄프턴 3-0 완파…황희찬 교체출전

송고시간2022-09-17 22:37

beta

'괴물 공격수' 엘링 홀란(노르웨이)을 앞세운 맨체스터 시티(맨시티)가 황희찬이 교체로 출전한 울버햄프턴 원더러스를 격파했다.

맨시티는 17일 영국 울버햄프턴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울버햄프턴과 2022-2023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잭 그릴리시와 홀란, 필 포든의 득점포에 힘입어 3-0으로 이겼다.

과거 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에서 홀란과 함께 뛰었던 황희찬이 후반 25분 곤살루 게드스와 교체 투입돼 옛 동료를 상대했으나, 팀의 패배는 막지 못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포든(오른쪽)과 포옹하는 홀란
포든(오른쪽)과 포옹하는 홀란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괴물 공격수' 엘링 홀란(노르웨이)을 앞세운 맨체스터 시티(맨시티)가 황희찬이 교체로 출전한 울버햄프턴 원더러스를 격파했다.

맨시티는 17일 영국 울버햄프턴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울버햄프턴과 2022-2023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잭 그릴리시와 홀란, 필 포든의 득점포에 힘입어 3-0으로 이겼다.

전반 33분 네이선 콜린스가 퇴장당하면서 열세에 놓인 울버햄프턴은 맥을 추지 못했다.

과거 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에서 홀란과 함께 뛰었던 황희찬이 후반 25분 곤살루 게드스와 교체 투입돼 옛 동료를 상대했으나, 팀의 패배는 막지 못했다.

황희찬은 리즈 유나이티드와 1라운드에서 도움 1개를 기록한 뒤 공격포인트가 없다.

황희찬 경기 모습
황희찬 경기 모습

[EPA=연합뉴스]

리그 3연승을 포함해 7경기 무패(5승 2무)를 달린 맨시티는 승점 17을 쌓아 아직 한 경기를 덜 치른 아스널(승점 15·5승 1패)을 누르고 1위로 올라섰다.

울버햄프턴은 16위(승점 6·1승 3무 3패)로 내려앉았다.

맨시티는 경기 시작 1분 만에 선제 결승 골로 기선제압에 나섰다.

케빈 더브라위너가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그릴리시가 달려들어 왼발로 툭 차 넣었다.

이어 전반 16분에는 베르나르두 실바의 패스를 받은 홀란이 페널티 아크로 공을 몰고 쇄도한 뒤 거침없는 오른발 슈팅으로 팀의 두 번째 골을 뽑아냈다. 홀란의 시즌 11호 골이다.

올 시즌 맨시티 유니폼을 입고 독보적인 활약을 펼치는 홀란은 EPL 7경기에서 11골을 몰아쳐 리그 득점 1위를 지켰다.

더불어 EPL 역대 최초로 자신의 첫 네 차례 원정 경기에서 모두 득점포를 가동한 선수가 됐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경기를 포함하면 공식전 7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했다.

허무하게 두 골을 내준 울버햄프턴은 전반 33분 콜린스의 퇴장 악재까지 맞게 됐다.

그릴리시와 중원에서 볼 경합을 하던 콜린스가 스터드로 그릴리시의 복부를 가격해 다이렉트 퇴장 명령을 받았다.

슛 시도하는 홀란
슛 시도하는 홀란

[AP=연합뉴스]

울버햄프턴은 게드스 등을 중심으로 반격을 노렸지만, 이미 패색이 짙었다.

맨시티는 후반 24분 더브라위너의 패스를 받은 포든의 추가 골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1분 뒤 울버햄프턴이 황희찬과 부바카르 트라오레를 투입했으나 영패를 면치 못했다.

축구 통계 전문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경기 뒤 황희찬에게 평점 6.0점을 부여했다.

완패한 울버햄프턴 선수들이 대체로 5∼6점대 평점을 받은 가운데 맨시티에선 그릴리시가 8.6점, 주앙 칸셀루 8.5점, 더브라위너 8.0점 등을 받았다. 홀란은 7.8점을 기록했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