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치타, 멸종 70년만에 인도 야생 복귀…나미비아서 8마리 공수

송고시간2022-09-17 11:43

beta

치타가 70년만에 인도 야생으로 다시 돌아온다.

17일(현지시간) NDTV 등 인도 매체와 외신에 따르면 아프리카 나미비아에서 공수된 치타 8마리가 이날 인도에 도착, 중부 마디아프라데시주 쿠노 국립공원으로 옮겨진다.

인도에서는 한때 치타가 야생 생태계 먹이사슬의 최상위 포식자로 군림했지만 서식지 감소와 남획 등으로 인해 1952년 멸종이 선언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야생동물 보호지역서 생태계 복원…모디 총리, 직접 치타 환영

나미비아에서 인도로 옮겨지는 치타.
나미비아에서 인도로 옮겨지는 치타.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치타가 70년만에 인도 야생으로 다시 돌아온다.

17일(현지시간) NDTV 등 인도 매체와 외신에 따르면 아프리카 나미비아에서 공수된 치타 8마리가 이날 인도에 도착, 중부 마디아프라데시주 쿠노 국립공원으로 옮겨진다.

인도에서는 한때 치타가 야생 생태계 먹이사슬의 최상위 포식자로 군림했지만 서식지 감소와 남획 등으로 인해 1952년 멸종이 선언됐다.

쿠노 국립공원은 인도의 대표적인 야생동물 보호지역으로 서울(605㎢)보다 면적(750㎢)이 넓다.

암컷 5마리, 수컷 3마리로 이뤄진 나미비아 치타는 야생과 다름없는 이곳에서 생활하게 된다. 이 공원은 최고 시속 113㎞로 달릴 수 있는 치타가 먹이 사냥을 하며 생활하기에 안성맞춤인 곳으로 전해졌다.

이들 치타의 나이는 생후 2∼5.5년이며 각 치타에는 위성추적 장치가 부착된다. 이들은 울타리 내에서 수개월 정착 기간을 거친 후 완전히 풀려날 예정이다.

인도 정부에 따르면 야생 생태계 복원을 위해 치타가 다른 대륙으로 옮겨지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프라샨트 아그라왈 주나미비아 인도대사는 "이것은 세계 최초이자 역사적이며 판도를 바꾸는 일"이라며 "인도 독립 75주년에 생긴 일이라 우리는 더 흥분된다"고 말했다.

치타 귀환 행사에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도 직접 참여할 예정이다.

모디 총리는 이날 쿠노 공원에서 치타 3마리를 직접 풀어주는 작업에 참여한다. 이날은 모디 총리의 72세 생일이다.

인도는 치타 멸종 후 생태계 복원을 위해 꾸준히 노력했다.

1950년대 개체 수 늘리기를 시도했다가 실패를 맛본 인도는 1970년대 이란에서 몇 마리를 데려오기 위해 협상했으나, 1979년 이란 이슬람혁명으로 흐지부지됐다.

수년 전 인도 대법원이 "신중하게 서식지를 선택한다면 외국에서 동물을 들여올 수 있다"는 판결을 내리자 인도 정부는 다시 치타 도입에 박차를 가했다.

이번에는 나미비아 정부의 기부로 8마리가 도입됐으며 다음 달에는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12마리가 인도로 옮겨진다.

남아공 치타 보호단체의 빈센트 반 데어 메르베는 "인도에서 장기적으로 유전적 측면에서 독자 생존이 가능한 개체군을 형성하려면 최소 500마리 치타가 필요한 만큼 우리는 매해 8∼12마리를 보내려고 한다"고 말했다.

멸종 위기에 처한 치타는 전 세계적으로도 7천마리 정도만 남았다. 하지만 남아공에서는 연 8%씩 치타 수가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일부 비판론자는 서식지가 바뀐 치타가 적응에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지적한다. 특히 인도에서는 많은 수의 표범과 생존 경쟁을 해야한다.

이에 나미비아 치타보존기금(CCF)의 설립자인 로리 마커는 치타는 새로운 환경에 대한 적응력이 매우 뛰어나다며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