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PGA 포틀랜드 클래식 둘째날 10위 이내 한국 선수 '전무'

송고시간2022-09-17 10:32

beta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대회에서 10위 이내에 한국 선수가 한 명도 끼지 못하는 일이 또 벌어질 조짐이다.

17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의 컬럼비아 에지워터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LPGA 투어 어메이징 크리 포틀랜드 클래식(총상금 150만 달러) 2라운드에서 한국 선수는 한 명도 10위 이내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올해 LPGA투어에서 한국 선수가 10위 이내의 한 명도 들지 못한 것은 6월 마이어 클래식과 지난달 ISPS 한다 월드 인비테이셔널, 그리고 지난 5일 끝난 다나 오픈 등 세 번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신지은의 드라이버 샷.
신지은의 드라이버 샷.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대회에서 10위 이내에 한국 선수가 한 명도 끼지 못하는 일이 또 벌어질 조짐이다.

17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의 컬럼비아 에지워터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LPGA 투어 어메이징 크리 포틀랜드 클래식(총상금 150만 달러) 2라운드에서 한국 선수는 한 명도 10위 이내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공동 13위(6언더파 138타) 신지은(30)이 한국 선수 가운데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을 뿐이다.

신지은은 이날 2언더파 70타를 쳤다.

최나연(35), 유소연(32), 최운정(32), 이미향(29)이 공동 19위(5언더파 139타)로 뒤를 이었다.

'루키 듀오' 최혜진(23)과 안나린(26)은 공동 26위(4언더파 140타)에 머물렀다.

올해 LPGA투어에서 한국 선수가 10위 이내의 한 명도 들지 못한 것은 6월 마이어 클래식과 지난달 ISPS 한다 월드 인비테이셔널, 그리고 지난 5일 끝난 다나 오픈 등 세 번이다.

이번 대회에는 세계랭킹 1위 고진영(27)과 8위 김효주(27), 10위 전인지(28), 12위 김세영(29), 15위 박인비(34) 등이 출전하지 않았다.

에스터 헨젤라이트(독일)와 릴리아 부(미국)가 10언더파 134타로 공동 선두에 올랐다.

헨젤라이트는 8언더파 64타를 몰아쳤고, 부는 6언더파 66타를 때렸다.

6타를 줄인 카를로타 시간다(스페인)가 1타차 3위(9언더파 135타)로 추격했고, 교포 앤드리아 리(미국)는 8언더파 64타를 쳐 공동 4위(8언더파 136타)로 3라운드를 맞는다.

고진영을 제치고 세계랭킹 1위 탈환을 노리는 넬리 코다(미국)는 샷과 퍼트가 모두 흔들려 1타를 잃고 공동 26위(4언더파 140타)로 내려앉았다.

kh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