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피살공무원 유족, 北대표부 찾아 진상규명 촉구…"사과 받아야"(종합)

송고시간2022-09-17 04:43

與의원들과 회견서 현장방문도 요청…北 서한 수령거부에 우편으로 부쳐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 앞에서 기자회견하는 피살 공무원 유족과 국회의원들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 앞에서 기자회견하는 피살 공무원 유족과 국회의원들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1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시 주유엔 북한대표부 앞에서 기자회견하는 서해 피살 공무원 고(故) 이대준씨 형 래진씨(가운데 왼쪽)와 황보승희·지성호·하태경 홍석준 의원, 박선영 사단법인 물망초 이사장(왼쪽부터). firstcircle@yna.co.kr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故) 이대준씨의 유족과 국회의원들이 1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주유엔 북한대표부 앞에서 북한 측에 조문단 파견과 진상 조사, 유가족 현장 방문 허용 등을 요청했다.

고인의 형 이래진씨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내는 서한에서 "속 시원한 진실 규명을 위한 조사와 (유가족이) 사고 현장을 방문할 수 있도록 통 큰 허락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씨는 "판문점에서 당국자들과 유엔의 3자 공동 진상조사를 위한 만남을 통해 이번 사건을 해결하는 위원장의 통 큰 배려가 시작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는 기자회견에서도 "김 위원장이 이미 유감을 표명하기는 했지만 그때는 지난 정부에서 월북 프레임을 씌워서 '동생이 잘못했다'고 발표했고, 지금은 북한이 잘못했다는 것이기 때문에 진정성 있고 제대로 된 확실한 사과가 있어야 한다"며 "이 사건과 관련해서 사과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 앞에서 기자회견하는 피살 공무원 유족과 국회의원들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 앞에서 기자회견하는 피살 공무원 유족과 국회의원들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1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시 주유엔 북한대표부 앞에서 기자회견하는 서해 피살 공무원 고(故) 이대준씨 형 래진씨(왼쪽 두번째)와 지성호·하태경·황보승희·홍석준 의원(왼쪽부터). firstcircle@yna.co.kr

이씨는 "이러한 비극이 두 번 다시 있어서는 안 된다. 이유없이 억울한 죽음을 당하고 고생해야 하는지 김 위원장에게 묻고 싶다"면서 "오는 22일 시신 없이 치러지는 장례식에 반드시 (북한 조문단이) 와야 한다. 그래야만 사과의 진정성이 생기고 그것을 계기로 남북한 대화가 이뤄질 수 있다"라고 주장했다.

이 자리에는 '북한자유이주민 인권을 위한 국제의원연맹'(IPCNKR) 총회를 위해 방미한 국민의힘 하태경·홍석준·황보승희·지성호 의원, 사단법인 물망초의 박선영 이사장도 동참했다.

하 의원은 "김정은 위원장이 유족의 아픔에 공감하고 인도주의적이고 전향적인 조치에 나서야 한다"며 유가족들의 현장 위령제 허용 등을 요구했고, 탈북민 출신인 지 의원은 약 15년 전 탈북 과정에서 체포된 부친이 고문으로 세상을 떠난 일을 거론하며 "장례식에 진정한 사과와 함께 조문단을 파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들은 주유엔 북한대표부에 김 위원장에게 보내는 서한을 직접 전달하려고 했으나 북한대표부 측이 거부함에 따라 우체통에 서한을 넣어 전달을 시도했다.

또한, 이래진씨는 17일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에서 과거 북한에 억류됐다가 숨진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부모와 만난다.

이씨는 웜비어 부부로부터 북한에 책임을 물을 방법에 대해 조언을 듣고 그들과 연대해 동생의 사연을 국제사회에 알릴 계획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내는 서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내는 서한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1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시 주유엔 북한대표부 앞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낼 서한에 우표를 붙이고 있는 서해 피살 공무원 고(故) 이대준씨 형 래진씨와 하태경 의원. firstcircle@yna.co.kr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