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빈관 신축 하루만 철회…尹 "국민 심려 없도록 하라"(종합2보)

송고시간2022-09-16 23:38

beta

윤석열 대통령은 16일 옛 청와대 영빈관 격의 부속시설 건립 계획을 전면 철회하라고 지시했다.

김은혜 홍보수석은 이날 저녁 8시30분께 언론 공지에서 "윤 대통령은 오늘 대통령실 '국가 영빈관' 신축 계획을 전면 철회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청와대를 국민에게 돌려드린 이후 대통령실 자산이 아닌 국가의 미래 자산으로 국격에 걸맞은 행사 공간을 마련하고자 했으나 이 같은 취지를 충분히 설명해 드리지 못한 아쉬움이 있다"면서 "즉시 예산안을 거둬들여 국민에게 심려를 끼치는 일이 없도록 하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격 걸맞은 공간 마련하고자 했으나 국민에 충분히 설명못한 아쉬움"

野 공세 속 비우호적 여론 확산 감안한 듯…순방 직전 전격 결정

출근길 문답하는 윤석열 대통령
출근길 문답하는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9.16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16일 옛 청와대 영빈관 격의 부속시설 건립 계획을 전면 철회하라고 지시했다.

약 878억 원을 들여 새로운 내외빈 영접공간을 짓겠다는 대통령실 계획이 야당과 언론 등의 비판에 직면한 가운데 비우호적인 여론이 확산하는 듯 하자, 하루 만에 이를 접은 것으로 보인다.

김은혜 홍보수석은 이날 저녁 8시30분께 언론 공지에서 "윤 대통령은 오늘 대통령실 '국가 영빈관' 신축 계획을 전면 철회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청와대를 국민에게 돌려드린 이후 대통령실 자산이 아닌 국가의 미래 자산으로 국격에 걸맞은 행사 공간을 마련하고자 했으나 이 같은 취지를 충분히 설명해 드리지 못한 아쉬움이 있다"면서 "즉시 예산안을 거둬들여 국민에게 심려를 끼치는 일이 없도록 하라"고 말했다.

새 정부는 당초 외빈 접견, 행사 지원을 위한 '대통령실 주요 부속시설 신축 사업'에 878억6천300만 원을 편성해 국회에 제출했다.

내년에 먼저 497억4천600만 원을 투입하는 등 2년간 사업을 통해 용산 대통령실 청사 경내에 '국가 영빈관'을 짓고 외국 정상 등을 영접하는 방안을 검토해왔다.

그러나 이러한 예산 편성안이 전날 저녁 언론 보도로 알려지면서 야당의 거센 비판에 직면했다.

이재명 대표 등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대대적인 공세에 나섰다.

특히 윤 대통령이 당선인 시절 밝힌 집무실 이전 비용(496억 원)보다 훨씬 많은 수준의 예산이 영빈관 하나에 책정됐다는 점을 겨냥, "양치기 예산"이라고 비판하며 예산 삭감 방침을 공언했다.

이에 대통령실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용산 시대에 걸맞은 영빈관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많은 국민이 공감할 것"이라며 새로운 내외빈 접견공간 건립의 불가피성을 강조했다.

그러나 브리핑 약 6시간 만에 이를 뒤집는 윤 대통령의 지시가 언론에 공지됐다.

윤 대통령은 이날 늦은 오후 리잔수 중국 전국인민대회 상무위원장 접견 등 일정을 끝내고 순방 준비 관련 일정을 소화하던 와중에 참모진에 건립 계획 철회를 전격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예산안의 최종 결정권이 국회에 있는 상황에서 다수당인 민주당이 삭감 방침을 밝힌데다 민생이 어려운 와중에 수백억원 예산이 소요되는 영빈관 신축 뉴스를 접한 여론도 비판적인 것으로 나타나면서 이 같은 결정에 이른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 집무실 이전을 위해 인수위가 밝힌 비용 496억원 외 국방부·행정안전부 등 부처 예산 306억 원이 전용된 것으로 이미 알려진 가운데 검토됐던 영빈관 신축 예산(878억 원)까지 더하면 이전 비용은 약 1천700억 원에 이른다.

윤 대통령은 영빈관 철회를 지시하면서 '국가의 미래자산 건립이라는 취지가 아무리 좋아도 국민이 이에 공감하지 않으면 강행할 때가 아니다'란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은 당분간 용산 청사 2층의 다목적홀이나 국방컨벤션센터, 전쟁기념관 등을 내외빈 행사장으로 사용한다는 방침이다.

ai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