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겜' 황동혁 "흥행할 줄 모르고 시즌1 배우들 너무 죽여 고민"

송고시간2022-09-16 17:14

beta

미국 방송계의 아카데미상으로 불리는 에미상에서 6관왕에 오른 '오징어 게임'의 황동혁 감독은 16일 시즌1을 성공적으로 마친 소회와 집필 중인 시즌2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황 감독은 16일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조선서울에서 열린 에미상 수상 기념 간담회에서 "이렇게 될(성공할) 줄 모르고 시즌1에서 배우들을 다 너무 쉽게 죽여버렸다"고 웃으며 말했다.

(같이 만들었던 영화) '남한산성'이 손익분기점에 도달하지 못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시즌2 게임은 비밀…이 많이 빠져 좋아하는 오징어도 못 먹어"

에미상 트로피 든 황동혁 감독
에미상 트로피 든 황동혁 감독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16일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게임' 에미상 수상 기념 간담회에서 황동혁 감독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오징어게임은 74회 에미상 드라마 부문에서 배우 이정재가 남우주연상을 받는 등 6관왕을 차지했다.
2022.9.16 scape@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김우진 인턴기자 = 미국 방송계의 아카데미상으로 불리는 에미상에서 6관왕에 오른 '오징어 게임'의 황동혁 감독은 16일 시즌1을 성공적으로 마친 소회와 집필 중인 시즌2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황 감독은 16일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조선서울에서 열린 에미상 수상 기념 간담회에서 "이렇게 될(성공할) 줄 모르고 시즌1에서 배우들을 다 너무 쉽게 죽여버렸다"고 웃으며 말했다.

다음은 황 감독과 제작사 싸이런픽쳐스 김지연 대표와의 일문일답.

-- 넷플릭스 같은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가 흥행에 얼마나 영향을 미쳤나.

▲ 황동혁 = 처음에는 극장 영화로 만들려 했는데, 많은 한계에 부딪혀 포기했다. 넷플릭스라는 플랫폼이 없었다면 영원히 만들어지지 않았을 것이다. 미디어 환경 변화가 '오징어 게임'을 만들 수 있는 계기가 됐고 큰 인기를 가져다줬다는 점은 확실하다.

-- (김지연 대표에게) 황동혁 감독과 함께 작업한 이유는.

▲ 김지연 = (같이 만들었던 영화) '남한산성'이 손익분기점에 도달하지 못했다. 그래서 감독님한테 '다른 거 뭐 없으시냐', '돈 벌어야 하지 않겠냐'라는 농담을 던졌다. 영화를 전제로 했던 '오징어 게임' 대본을 봤는데, 목숨을 걸고 (게임을) 하고, 살아남으면 거액의 돈으로 인생을 바꿀 수 있다는 상황이 재미있었다. 보통 서바이벌물은 내가 들어가면 절대 못 이길 것 같은데 '오징어 게임'은 게임이 쉽다 보니 '나도 운 좋으면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야기가 길고 등장인물이 많아 시리즈로 만들기로 했다.

-- 시즌1 성공 이후 삶이 바뀐 점이 있다면.

▲ 황동혁 = 시즌1을 준비하면서 이가 많이 빠져 씹는 게 힘들어졌다. 제가 좋아하던 마른오징어를 못 먹는다. 이게 가장 큰 라이프스타일의 변화다. 에미상 덕분에 알아보는 분들이 많아져 불편해진 것 같다. 얼굴 알려지는 게 제 인생에 도움 되는 게 없어서 최대한 숨어다니는 편인데, 이 상황에 어떻게 대처하고 살아야 할지 고민하고 있다.

-- 시즌2 작업은 어떻게 돼 가고 있나.

▲ 황동혁 = 한창 대본을 쓰는 중이다. 상상만으로도 이가 흔들리고 삭신이 녹아내리는 느낌인데, 하나씩 잘해보자 생각하고 있다. 다른 영화를 계획하고 있긴 했는데, 그걸 하고 시즌2를 하면 정재씨를 비롯한 배우들이 확 늙어버릴 수 있어서 시즌2를 먼저 하게 됐다.

--시즌2에는 지영(이유미 분) 등 시즌1에서 죽은 배우들은 안 나오나.

▲ 황동혁 = 지영이는 살리고 싶은데, 그나마 지영이랑 친했던 새벽(정호연)도 죽어서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 중이다. 이렇게 될(성공할) 줄 모르고 시즌1에서 사랑받은 배우들을 다 너무 쉽게 죽여버렸다. 시즌2 (출연 배우)는 고민 중이다.

--시즌2에 할리우드 유명 배우가 출연할 가능성은.

▲ 황동혁 = 현재는 없다. 시즌3을 해서 무대 배경이 바뀌면 모르겠는데 시즌2는 한국이 배경이다. 리어나도 디캐프리오가 '오징어 게임'의 팬이라고 해서, 우리(제작진)끼리 "Will you goin the game?(게임에 참여할래?)"라고 물어보자는 이야기를 하기도 했다.

--시즌2에 등장할 게임은 무엇인가.

▲ 황동혁 = 다 만들었지만 공개는 불가능하다. 그걸 알면 재미가 없다. '오징어 게임'은 참가자들이 어떤 게임을 할지 모르고 있다 그 게임에 닥치는 순간이 재미의 큰 요소다. 제가 술자리에서 실수로 떠들면 제 입을 막아주면 감사하겠다.

'에미상' 영광의 얼굴들
'에미상' 영광의 얼굴들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16일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게임' 에미상 수상 기념 간담회에서 황동혁 감독을 비롯한 배우와 스태프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오징어게임은 74회 에미상 드라마 부문에서 황동혁 감독이 감독상을, 배우 이정재가 남우주연상을 받는 등 6관왕을 차지했다.
2022.9.16 scape@yna.co.kr

woojin063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