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도했다" 자백했더니…베트남 남성, 흉기로 아내 신체 훼손

송고시간2022-09-16 11:48

beta

베트남의 30대 남성이 아내의 외도 사실에 격분해 흉기로 신체를 훼손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16일 현지매체인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남부 동나이성에 거주하는 타이 쑤언 빈(34)은 아내의 신체에 상해를 입힌 혐의로 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다.

빈은 사흘전 부인이 말다툼 끝에 외도한 사실을 털어놓자 이에 격분한 나머지 부엌에서 흉기를 가지고 와서 마구 휘둘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범행 후 아내 병원으로 옮긴 뒤 공안에 자수

가정폭력 현행범 즉시 체포(PG)
가정폭력 현행범 즉시 체포(PG)

[이태호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하노이=연합뉴스) 김범수 특파원 = 베트남의 30대 남성이 아내의 외도 사실에 격분해 흉기로 신체를 훼손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16일 현지매체인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남부 동나이성에 거주하는 타이 쑤언 빈(34)은 아내의 신체에 상해를 입힌 혐의로 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다.

빈은 사흘전 부인이 말다툼 끝에 외도한 사실을 털어놓자 이에 격분한 나머지 부엌에서 흉기를 가지고 와서 마구 휘둘렀다.

이에 부인은 방어에 나섰다가 결국 양팔이 절단되는 중상을 입었다.

빈은 이후 다른 가족을 불러 아내를 병원으로 옮긴 뒤 공안에 자수했다.

현지 공안은 빈을 상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중이다.

bums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