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영빈관 신축 추진에 "차라리 청와대로 가라…분노 임계점"

송고시간2022-09-16 11:42

beta

더불어민주당은 16일 대통령실이 새 영빈관 신축 예산 878억여원을 편성한 것을 두고 "차라리 청와대로 들어가는 게 국민 혈세를 아끼는 일"이라고 맹공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전북 전주시 전북도청에서 열린 최고위 회의에서 "참으로 개탄스럽다.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 앞에서 호언장담한 대통령실 이전 비용 496억원은 완전히 새빨간 거짓말이었다"며 "예결위 심사를 통해 양치기 예산을 전액 삭감하겠다"고 말했다.

정청래 최고위원도 "고물가 고금리 고환율로 국민의 원성이 높은데, 기름을 부은 것이 대통령실의 영빈관 예산"이라며 "탐관오리 변사또를 꾸짖은 이몽룡과 지금이 뭐 그리 다르겠는가, 국민들의 분노가 임계점에 다다르고 있다"고 비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양치기 예산 전액 삭감…탐관오리 변사또와 뭐가 다른가"

전북 찾은 이재명 대표
전북 찾은 이재명 대표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전북도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박홍근 원내대표. 2022.9.16 jaya@yna.co.kr

(서울·전주=연합뉴스) 정수연 정윤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6일 대통령실이 새 영빈관 신축 예산 878억여원을 편성한 것을 두고 "차라리 청와대로 들어가는 게 국민 혈세를 아끼는 일"이라고 맹공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전북 전주시 전북도청에서 열린 최고위 회의에서 "참으로 개탄스럽다.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 앞에서 호언장담한 대통령실 이전 비용 496억원은 완전히 새빨간 거짓말이었다"며 "예결위 심사를 통해 양치기 예산을 전액 삭감하겠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은 전날 영빈관 신축 추진을 두고 "용산 대통령실로 이전한 뒤 내외빈 행사를 국방컨벤션센터 등에서 열었으나 국격에 맞지 않는다는 평가가 적지 않았다"고 설명했는데, 대통령실 이전 비용이 커진 셈이니 예산 삭감으로 제동을 걸겠다는 것이다.

정청래 최고위원도 "고물가 고금리 고환율로 국민의 원성이 높은데, 기름을 부은 것이 대통령실의 영빈관 예산"이라며 "탐관오리 변사또를 꾸짖은 이몽룡과 지금이 뭐 그리 다르겠는가, 국민들의 분노가 임계점에 다다르고 있다"고 비난했다.

박찬대 최고위원은 "대통령실 이전에 따른 부속시설 신축 예산을 핑계로 얼마든지 관련 예산을 늘리겠다는 꼼수가 아닌가"라며 "차라리 다시 청와대로 들어가라, (그것이) 국민의 혈세를 아끼는 일"이라고 말했다.

국회 예결위원장인 우원식 의원은 페이스북에 "대통령실에서는 대통령 국격에 맞는 부속 건물이 필요한데, 국회가 예산의 최종 결정권이 있으니 국회의 논의를 보겠다고 한다. 어찌하면 정의로운 해법이겠느냐"고 썼다.

이재명 대표도 회의 말미에 "저도 아까 깜짝 놀랐다"며 "영빈관을 짓는데 878억원이면 수재민 1만 명에게 1천만원 가까이 줄 수 있는 돈 아니냐"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박 원내대표를 향해 "어쨌든 국회에서 동의하지 않으면 못하는 것 아니냐. 우리가 다수 의석을 가지고 있는데, 국민 여론에 반하는 예산이 통과되지 않도록 하는 건 우리의 의무일 것"이라고 했고 박 대표는 예산 전액 삭감 방침을 재차 밝혔다.

민주당은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민주당이 일방적으로 법안을 처리할 경우 대통령 거부권 행사를 건의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안호영 수석대변인은 최고위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민생이나 쌀값 정상화 법안 등에 대해서는, 법안이 통과됐을 때 시행될 수 있도록 대통령도 협조하리라 믿는다"면서 "양곡관리법은 농해수위 법안소위를 통과했는데, 농민들의 불타는 심정 속에서 언제까지고 정부 대책을 기다릴 순 없었다"고 말했다.

전북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 회의
전북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 회의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전북도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발언을 마치고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마이크를 건네주고 있다. 2022.9.16 jaya@yna.co.kr

jsy@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rw3XcjusP0Y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