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수만 "물러나라는 주주들 의견 받아들이는 게 대주주 도리"

송고시간2022-09-16 11:39

beta

SM엔터테인먼트가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의 개인회사인 라이크기획과 프로듀싱 계약을 조기 종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공시한 데 이어 16일 추가 입장을 밝혔다.

SM엔터테인먼트는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가 수년 전부터 계약의 조기 종료를 요청해왔다고 이날 전했다.

이 프로듀서는 "훌륭한 후배 프로듀서들이 큰 어려움 없이 잘 꾸려나갈 것이라고 확신하게 됐다"며 "물러나라는 소액주주들의 의견 또한 대주주로서 겸허히 받아들이는 것이 도리"라며 올해 안에 계약을 종료하겠다는 의견을 굽히지 않았다고 SM은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SM 음반 프로듀싱서 손 떼나…SM엔터 "논의 거쳐 입장 발표"

SM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
SM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안정훈 기자 = SM엔터테인먼트가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의 개인회사인 라이크기획과 프로듀싱 계약을 조기 종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공시한 데 이어 16일 추가 입장을 밝혔다.

SM엔터테인먼트는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가 수년 전부터 계약의 조기 종료를 요청해왔다고 이날 전했다.

하지만 SM엔터테인먼트가 소속 아티스트들이 정상 궤도에 오를 때까지 계약을 유지해달라고 이 프로듀서에게 요청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 프로듀서는 "훌륭한 후배 프로듀서들이 큰 어려움 없이 잘 꾸려나갈 것이라고 확신하게 됐다"며 "물러나라는 소액주주들의 의견 또한 대주주로서 겸허히 받아들이는 것이 도리"라며 올해 안에 계약을 종료하겠다는 의견을 굽히지 않았다고 SM은 전했다.

라이크기획은 SM엔터테인먼트와 프로듀싱 계약을 맺어 관련 매출의 일정 비율을 인세로 받으며 '일감 몰아주기' 논란을 빚었다.

올해 상반기에만 SM엔터테인먼트는 프로듀싱 용역 명목으로 이수만 프로듀서에게 114억을 지급했다. 상반기 연결 영업이익 386억원의 29.6%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SM엔터테인먼트 지분 약 1.1%를 보유한 얼라인파트너스 자산운용은 지난 수개월간 SM엔터테인먼트가 라이크기획에 일감을 몰아줘 주주와 회사의 가치를 훼손했다고 지적해왔다.

SM엔터테인먼트는 "총괄 프로듀서가 프로듀싱 계약 조기 종료 의사를 전한 것과 관련해 향후 사업 방향 등 이해관계자들과 논의를 거쳐 추후 입장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SM엔터테인먼트는 전날 라이크기획과의 계약 조기 종료를 검토 중이라고 공시했다.

SM엔터테인먼트 제공
SM엔터테인먼트 제공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u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