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다, LPGA 투어 포틀랜드 클래식 1R 3위…'세계 1위 보인다'

송고시간2022-09-16 10:36

beta

넬리 코다(미국)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어메이징크리 포틀랜드 클래식(총상금 150만 달러) 1라운드에서 공동 3위에 올랐다.

코다는 16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의 컬럼비아 에지워터 컨트리클럽(파72·6천478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7개,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쳤다.

현재 여자 골프 세계 랭킹 2위 코다는 이번 대회에서 우승할 경우 세계 1위로 올라설 수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넬리 코다
넬리 코다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넬리 코다(미국)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어메이징크리 포틀랜드 클래식(총상금 150만 달러) 1라운드에서 공동 3위에 올랐다.

코다는 16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의 컬럼비아 에지워터 컨트리클럽(파72·6천478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7개,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쳤다.

7언더파 65타로 단독 1위인 우에하라 아야코(일본)에 2타 뒤진 코다는 공동 3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

현재 여자 골프 세계 랭킹 2위 코다는 이번 대회에서 우승할 경우 세계 1위로 올라설 수 있다.

1위 고진영(27)이 손목 부상으로 10월 중순까지 대회에 나오지 못하기 때문에 코다로서는 올해 1월 말 이후 8개월 만에 1위 자리를 탈환할 좋은 기회다.

특히 코다는 올해 3월 팔에 혈전 증세가 나타나 약 3개월 정도 공백기를 가졌기 때문에 세계 1위 복귀는 그에게 남다른 의미가 될 수 있다.

국내 골프 의류 회사인 어메이징크리가 타이틀 스폰서를 맡은 이번 대회 첫날은 일본 선수들이 강세를 보였다.

우에하라가 단독 1위에 올랐고 후루에 아야카와 시부노 히나코(이상 일본)가 나란히 5언더파 67타로 공동 3위에 자리했다.

해나 그린(호주)이 6언더파 66타를 기록, 우에하라에 1타 뒤진 단독 2위다.

한국 선수로는 신지은(30)이 4언더파 68타, 공동 7위에 올라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베테랑 최나연(35)은 3언더파 69타로 공동 13위에 자리했다.

박성현(29), 최혜진(23), 유소연(32), 최운정(32) 등이 2언더파 70타, 공동 26위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