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황, 우크라 무기지원에 "도덕적으로 용납 가능" 판정

송고시간2022-09-16 09:40

beta

프란치스코 교황이 러시아 침공에 맞서 싸우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기 지원을 "도덕적으로 용납할 수 있는 행위"로 규정했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교황은 15일(현지시간) 카자흐스탄에서 열린 세계·전통 종교지도자대회를 마치고 바티칸으로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 취재진 질문에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교황은 각국의 우크라이나 무기 지원이 옳으냐는 말에 "도덕적 조건에 따라 이뤄졌다면 도덕적으로 용납될 수 있는 정치적 결정"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당방위 전제로 "합법적인데다 국가사랑 표현"

"확전·장삿속이면 부도덕"…바티칸 전통 깨고 편들기

카자흐스탄에서 로마로 귀국하는 비행기 안에서 발언하는 프란치스코 교황
카자흐스탄에서 로마로 귀국하는 비행기 안에서 발언하는 프란치스코 교황

(AFP=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프란치스코 교황은 카자흐스탄에서 개최된 제7회 세계·전통 종교지도자대회를 마치고 로마로 귀국하며 기자단과 대화를 나다.

(서울=연합뉴스) 유한주 기자 = 프란치스코 교황이 러시아 침공에 맞서 싸우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기 지원을 "도덕적으로 용납할 수 있는 행위"로 규정했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교황은 15일(현지시간) 카자흐스탄에서 열린 세계·전통 종교지도자대회를 마치고 바티칸으로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 취재진 질문에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침공에 대응하는 정당방위에 대해 "합법적일 뿐 아니라 국가에 대한 사랑의 표현"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침공국과의 대화가 역겹더라도 러시아와의 의사소통 창구를 열어둬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평화로 가는 해법이 사라진다고 강조했다.

교황은 각국의 우크라이나 무기 지원이 옳으냐는 말에 "도덕적 조건에 따라 이뤄졌다면 도덕적으로 용납될 수 있는 정치적 결정"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발언은 미국, 유럽연합(EU) 회원국 등 서방이 우크라이나에 군사적 지원을 계속하는 상황에서 나왔다.

NYT는 "교황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뒤 처음에는 한쪽 편을 들지 않는 바티칸의 오랜 전통을 고수하는 것으로 보였으나 결국 러시아가 이번 전쟁의 침략자라고 분명히 밝힌 바 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교황은 전쟁이 시작된 올해 2월 말 이후 실제로 주로 침묵하는 방식으로 중립을 유지해왔다.

그러다가 지난달 30일 성명에서 러시아 침공이 "도덕적으로 부당하고 용납될 수 없고 야만적이며 무의미하고 혐오스러우며 신성 모독적인 것"이라고 천명하는 등 러시아를 강하게 비판한 바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서방의 모든 군사적 지원을 도덕적으로 본 것은 아니었다.

그는 "더 많은 전쟁을 촉발하거나 무기를 판매하거나 불필요한 무기를 폐기할 의도로 이뤄진 것"을 부도덕한 경우로 지적했다.

앞서 이번 종교지도자대회에서는 프란치스코 교황과 러시아 정교회 수장 키릴 총대주교의 만남이 불발했다.

성사 가능성이 기대를 모았으나 키릴 총대주교가 지난달 막판에 불참을 결정했다.

키릴 총대주교는 우크라이나 전쟁을 옹호하는 등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측근으로 분류된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키릴 총대주교에게 비판적이었다.

hanju@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0kwou0vLGqk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