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테라 권도형 체포영장에 밈코인 한때 500% 폭등

송고시간2022-09-16 08:58

500% 폭등 이후 코인거래소 등록을 알리는 이미지
500% 폭등 이후 코인거래소 등록을 알리는 이미지

['제일 권 토큰'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한국 검찰이 테라폼랩스 권도형 대표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신병 확보에 나섰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가상화폐가 한때 폭등하는 일이 벌어졌다.

15일(현지시간) 경제 매체 벤징가에 따르면 권 대표 형사처벌을 테마로 하는 밈코인(온라인 유행을 반영해 재미 등을 목적으로 만들어진 코인) '제일 권 토큰'(Jail Kwon Token·JKWON) 가격이 전날 500% 상승했다.

개발자는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루나와 테라USD(UST) 폭락 사태에 따른 피해자를 돕고 암호화폐 위험성과 관련한 교육 프로그램을 알리는 데 이 코인을 사용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 가상화폐 또한 일회성 재료에 따라 가격이 급등락하는 등 투기적인 거래를 수반하는 전형적인 밈코인의 모습을 보였다.

권 대표에 대한 체포영장 발부 소식에 이 코인 가격은 0.001달러로 치솟았으나 현재 0.0006달러대로 추락했다.

앞서 루나·테라 폭락으로 손실을 본 투자자들은 지난 5월 권 대표가 코인의 하자를 투자자에게 제대로 알리지 않았고, 다단계 금융사기(폰지 사기)에 해당한다며 권 대표를 사기 등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소했다.

현재 검찰은 싱가포르에 체류 중인 것으로 알려진 권 대표에 대해 여권 무효화 조치와 함께 신병 확보를 위해 인터폴 적색수배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