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친환경 선전하더니 뒤에선 "그걸 왜 해"…딱 걸린 석유업계

송고시간2022-09-16 05:22

美하원 감독개혁위, 석유업계 내부 공문·이메일 입수 공개

미국 앨라배마 연안에 설치된 엑손모빌의 석유시추 시설
미국 앨라배마 연안에 설치된 엑손모빌의 석유시추 시설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친환경 에너지에 대한 전폭적인 투자를 강조하고 있는 세계적인 석유 메이저 업체들이 실제로는 탄소중립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고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타임스(NYT)는 15일(현지시간) 미국 연방 하원 감독개혁위원회가 확보한 석유 기업들의 내부 문서에서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유럽계 석유 메이저인 로열 더치 셸은 지난 2020년 최고경영자(CEO)의 연설자료를 준비하던 한 직원이 함께 작업을 하던 동료들에게 "탄소중립은 우리 회사 경영 계획과 관련이 없다"는 내용의 이메일을 보냈다.

탄소중립은 석유와 천연가스를 생산할 때 배출한 만큼 탄소를 흡수해 실질적 배출량을 '0'으로 만들겠다는 의미다.

앞서 로열 더치 셸은 탄소 저감 방식에 대한 연구·개발과 함께 클린에너지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겠다고 선전했지만, 내부적으로는 전혀 다른 시각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된 셈이다.

미국의 석유 메이저 엑손모빌도 기후변화를 막기 위한 업계의 노력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엑손모빌은 지난 2019년 기후변화 대책을 논의하기 위한 유엔 회의에 앞서 석유 업계에 공문을 보냈다.

석유 업계가 발표할 기후변화 관련 대책에 '파리기후변화협약'에 대한 언급을 삭제해야 한다는 내용이었다.

파리협약은 세계 각국이 온실가스를 감축해 지구 평균기온 상승 폭을 산업화 이전 대비 2도 이내로 제한하자는 목표를 담고 있다.

파리협약 체계 아래 각국은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제출하고 2050년 전후로 전 세계 탄소 순 배출량을 제로로 만들기 위한 노력을 진행 중이다.

그러나 엑손모빌의 환경정책 담당 임원은 "파리협약에 대한 지지나 참여 같은 느낌을 줄 경우 석유 업계 전체가 파리협약의 목표 달성에 내몰리는 상황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대런 우즈 엑손모빌 최고경영자(CEO)를 비롯한 고위 경영진에게 보내진 이 메일에 따르면 미국의 또 다른 석유 메이저 셰브런도 파리협약에 대한 언급을 삭제해야 한다는 의견에 동의했다.

엑손모빌은 기업이미지 개선을 위한 광고 제작 과정에서도 과장된 내용을 알면서도 포함한 것으로 확인됐다.

엑손모빌은 2018년 해조류를 활용한 친환경 바이오 연료 개발을 위해 대규모 투자를 하고 있다는 내용의 광고를 제작했다.

그러나 엑손모빌 경영진 중 한 간부는 "수십 년이 지나야 그런 기술이 실용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발언했다.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