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과기부·산하기관 겨냥 사이버공격 7배 증가…보안인력은 제자리

송고시간2022-09-16 06:31

beta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하기관을 향한 사이버공격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이에 대응할 인력 충원은 부족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6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영주 의원이 과기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2017∼2021년) 동안 과기부 및 66개 산하 연구기관이 받은 사이버 공격은 총 2만1천857건에 이른다.

사이버공격이 급증하고 있지만, 과기부와 산하기관에 실제로 근무하는 사이버보안 담당 인력은 2017년 평균 3.10명에서 지난해 3.44명으로 제자리걸음 하는 수준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영주 "중요 과학기술·국민 정보 보호할 기관들…인력확충 시급"

당선인사하는 김영주 국회 부의장
당선인사하는 김영주 국회 부의장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회부의장으로 선출된 더불어민주당 김영주 의원이 4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98회 국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당선인사를 하고 있다. 2022.7.4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하기관을 향한 사이버공격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이에 대응할 인력 충원은 부족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6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영주 의원이 과기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2017∼2021년) 동안 과기부 및 66개 산하 연구기관이 받은 사이버 공격은 총 2만1천857건에 이른다.

공격 건수는 2017년 1천102건, 2018년 1천929건을 기록한 데 이어 2019년 5천127건으로 급증했다.

2020년에는 5천808건의 공격이 발생했고 지난해 다시 7천891건으로 크게 늘었다.

사이버공격 유형별로는 자료 훼손 및 유출 시도가 1만4천637건(66.97%)으로 가장 많았고 단순 침입 시도 4천921건(22.51%), 웜·바이러스 감염 1천935건(8.85%) 순이었다.

특히 자료 훼손 및 유출 시도는 2017년 85건에서 지난해 6천560건으로 77배 급증했다.

5년간 사이버공격 중 실제 자료 훼손과 유출 등으로 이어진 경우는 총 5건이었다. 이 가운데 1건만이 경찰청에 수사 의뢰 조치가 이뤄졌다.

이처럼 사이버공격이 급증하고 있지만, 과기부와 산하기관에 실제로 근무하는 사이버보안 담당 인력은 2017년 평균 3.10명에서 지난해 3.44명으로 제자리걸음 하는 수준이다.

지난해 기준으로 66개 산하기관 가운데 전담 인력이 전무한 기관도 28곳에 달했다. 1명뿐인 곳도 24곳이었다.

김 의원은 "매년 사이버공격이 급증하는데도 중요 과학기술과 국민의 정보를 보호해야 할 과기부와 산하기관의 보안 인력이 5년간 한 명도 채 늘지 않았다"며 "인력 부족으로 인한 취약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보안 전문인력 확충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