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드 반대측 환경평가협 주민대표 공개요구에 국방부 "공개불가"

송고시간2022-09-15 17:42

beta

경북 성주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기지에 대한 일반환경영향평가협의회 주민 대표 공개 요구에 대해 국방부는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국방부 관계자는 15일 오후 성주군청을 찾아 주민 대표 공개를 요구하며 농성 중인 사드 반대 주민과 반대 단체 활동가들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국방부 관계자가 군청을 방문한 것은 지난달 19일 구성된 사드 기지 환경영향평가협의회에 참가한 주민 대표 공개를 요구하며 사드 반대 측이 지난 8일 이후 성주군청에서 농성을 계속하자 이들의 요구사항을 파악하기 위해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사드 환경영향평가협 주민 대표 공개 요구
사드 환경영향평가협 주민 대표 공개 요구

사드 기지가 있는 경북 성주군 소성리 주민 10여 명이 15일 성주군청에서 일반환경영향평가협의회 주민 대표 공개를 요구하며 농성을 벌이고 있다. [사드 철회 소성리 종합상황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성주=연합뉴스) 홍창진 기자 = 경북 성주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기지에 대한 일반환경영향평가협의회 주민 대표 공개 요구에 대해 국방부는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국방부 관계자는 15일 오후 성주군청을 찾아 주민 대표 공개를 요구하며 농성 중인 사드 반대 주민과 반대 단체 활동가들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주민 대표 본인이 공개를 원하지 않고 개인정보 보호법에 따라 관련 정보를 비공개한다는 취지로 설명했다.

사드 반대 주민과 반대 단체는 "어떤 경우에 환경영향평가협의회 위원을 공개하지 않는지 알려 달라"고 요구했고, 국방부 관계자는 "그러겠다"고 답했다.

이날 국방부 관계자가 군청을 방문한 것은 지난달 19일 구성된 사드 기지 환경영향평가협의회에 참가한 주민 대표 공개를 요구하며 사드 반대 측이 지난 8일 이후 성주군청에서 농성을 계속하자 이들의 요구사항을 파악하기 위해서다.

국방부는 지난 6월 중순부터 평가협의회 구성을 위한 주민대표 추천을 관할 지방자치단체인 성주군에 요청했으나 사드 기지를 반대하는 주민들을 의식한 성주군이 두 달간 추천을 주저하다가 비공개 추천했다.

일반환경영향평가는 성주의 사드 기지 부지 70만㎡에 대한 평가 작업으로 사드 체계 최종 배치 여부를 결정한다.

평가협의회는 지자체 및 지방환경청 직원, 환경 관련 민간인 전문가, 주민 대표, 국방부·환경부 직원 등 위원 10여 명으로 구성됐다.

realis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