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대사 "한일, 징용관련 성실 협의중…좋은 결과 나오길 기대"

송고시간2022-09-15 16:07

beta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일본대사는 15일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의 해법 마련 작업에 대해 "양국 본부(한국 외교부·일본 외무성)가 성실하게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아이보시 대사는 이날 제주 서귀포시에서 열린 제주포럼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특별 세션에 참석한 뒤 기자들을 만나 "좋은 결과가 나오길 기대한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다케다 일한의원연맹 간사장, 제주포럼서 "한 걸음씩 양보하면 해결할 수 있어"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귀포=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일본대사는 15일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의 해법 마련 작업에 대해 "양국 본부(한국 외교부·일본 외무성)가 성실하게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아이보시 대사는 이날 제주 서귀포시에서 열린 제주포럼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특별 세션에 참석한 뒤 기자들을 만나 "좋은 결과가 나오길 기대한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그는 이번 협의로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가 해결될 수 있는지 묻자 "해결을 한다는 게 어떤 뜻인지"라고 되물으며, "문제가 많이 있다. 소송이 많이 있어서 한꺼번에 다 해결을 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고 조심스럽게 답했다.

일제시대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 현재 3건의 소송이 한국 대법원의 확정 판결을 받았으며 대법원 계류 9건을 비롯한 67건의 소송이 진행 중이다.

아이보시 대사는 일본 기업이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이나 사과에 참여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세부 내용에 대해서는 드릴 말씀이 없다"며 답변을 피했다.

외교부는 지난 7월부터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을 둘러싼 한일 갈등의 해법을 찾기 위해 총 4차례에 걸쳐 민관협의회를 열어 전문가 의견 등을 수렴한 데 이어 더 확장된 형태의 추가 의견 수렴 과정을 거치겠다고 밝힌 상태다.

축사하는 다케다 료타 의원
축사하는 다케다 료타 의원

(서귀포=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제17회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 이틀째인 15일 오후 서귀포시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세션에서 다케다 료타 일본 중의원 의원이 축사를 하고 있다. 2022.9.15 jihopark@yna.co.kr

한편 이날 세션에 참석한 다케다 료타 일한의원연맹 간사장은 "한일은 다양한 문제를 안고 있다"면서도 "서로 한 걸음씩 양보하면서 노력하면 해결할 수 있는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케다 간사장은 "일본 입장에서도 동북아 평화 안정을 구축하기 위해 중요한 역할을 맡아야 한다"며 "한미일 3국 연대의 고리를 구축해 동북아 평화 안정을 끌어내기 위해 상호노력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정치적 현안이 민간 교류의 족쇄가 되는 일은 피해야 한다"며 "김대중-오부치 선언이 있었을 때로 돌아가는 게 아니라 그보다 훨씬 더 우호를 돈독히 하는 시기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조연설을 맡은 최상용 고려대학교 명예교수는 "과거를 아무리 성찰해도 역사적 쟁점이 나올 것"이라며 "역사적 쟁점이 나오더라도 이걸 얼마든지 평화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역량이 한일 양국에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 교수는 "한일 두 정상이 관계 개선에 대한 의지가 강하고 이를 공유하고 있다"며 "협상의 디테일을 만드는 데 문제가 있더라도 정상 간 신뢰 분위기를 살려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ki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