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UNIST "빛 쪼인 암세포에만 항암제 방출하는 시스템 개발"

송고시간2022-09-15 15:51

beta

울산과학기술원(UNIST) 연구진이 '나노젤'(Nanogel)을 활용, 빛을 쪼여 암세포를 공격하는 광역동 치료를 안전하게 쓸 방법을 제시했다.

UNIST에 따르면 화학과 권태혁 교수 연구팀은 정상세포 환경에서는 안정적으로 항암제를 보관하고, 빛이 쪼여진 암세포 환경에서만 항암제를 방출하는 '나노젤 광감각제 시스템'을 개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나노젤 활용해 광역동 치료 부작용 줄여"

나노젤 광감각제 시스템의 모식도
나노젤 광감각제 시스템의 모식도

[울산과학기술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과학기술원(UNIST) 연구진이 '나노젤'(Nanogel)을 활용, 빛을 쪼여 암세포를 공격하는 광역동 치료를 안전하게 쓸 방법을 제시했다.

UNIST에 따르면 화학과 권태혁 교수 연구팀은 정상세포 환경에서는 안정적으로 항암제를 보관하고, 빛이 쪼여진 암세포 환경에서만 항암제를 방출하는 '나노젤 광감각제 시스템'을 개발했다.

광역동 치료는 빛에 반응해 활성산소(독성)를 만드는 광감각제로 암세포를 사멸하는 방법이다.

광감각제가 활성산소를 더 많이 만들게 하려고 중금속을 연결하는 방법이 많이 쓰이는데, 이 경우 체내 부작용이 발생한다.

중금속과 연결된 광감각제의 자체 독성이 혈액 순환 중 정상세포의 기능을 저해할 수 있는 것이다.

연구팀은 문제 해결을 위해 물에 잘 녹으면서도 생체에도 적합한 '고분자 기반 나노젤'로 광감각제를 감싸는 방법을 사용했다.

나노젤은 정상적인 환경에서는 광감각제를 보호해 체내 독성을 줄였고, 치료가 필요한 암세포에 빛을 쪼일 때는 활성화돼 독성을 높였다.

개발한 나노젤 물질은 소수성 방향족 고리와 친수성 고분자 구조로 이뤄지는데, 소수성 고리 개수가 많을수록 더 많은 광감각제를 안정적으로 담는다.

또 이 물질은 빛을 주지 않으면 정상세포와 암세포 환경에서 24시간 동안 모양과 크기를 유지했다.

모양을 잘 유지하던 나노젤은 암세포에서 빛을 받으면 작동을 시작한다.

빛을 받은 광감각제가 활성산소를 과량 생산하고, 이 영향으로 나노젤 속 티올기가 술폰산기로 바뀐다.

술폰산기는 음전하를 띠어 서로 밀어내다가 나노젤을 분해하는데, 이때 독성을 가진 광감각제가 방출돼 암세포를 공격하는 원리다.

UNIST 권태혁 교수팀
UNIST 권태혁 교수팀

오른쪽부터 권태혁 교수, 이채규 연구원, 이채헌 연구원. [울산과학기술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권태혁 교수는 "광감각제를 담은 나노젤의 분해를 빛과 암세포 내 환경을 이용해 시공간적으로 제어했다"며 "암 환자의 치료 부작용을 줄이는 중요한 분자공학적 전략"이라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화학 분야 학술지인 '앙게반테 케미'(Angewandte Chemie International Edition)에 12일 자로 온라인 출판됐다.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중견연구자지원사업'과 TPS, 국립암센터, UNIST 등의 지원을 받아 이뤄졌다.

yongt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