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민단체 "한일정상회담시 과거사 문제 '졸속 합의' 반대"

송고시간2022-09-15 13:05

beta

시민사회단체가 한일정상회담시 과거사 문제가 졸속으로 합의돼서는 안 된다며 우리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 노력과 일본 측의 사죄를 촉구했다.

611개 시민사회·종교단체로 구성된 '역사정의와 평화로운 한일관계를 위한 공동행동'(공동행동)은 15일 오전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러한 입장을 표명했다.

이들은 "국내 정치에서 실정을 거듭하는 윤석열 정부가 외교적 성과에 급급해 한일정상회담에서 강제동원, 일본군 위안부 등 현안에 대한 진정한 사과와 배상을 전제하지 않은 졸속 합의를 시도하지 않을까 심각하게 우려한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일본 정부에 사죄·배상 요구해야"…21일 촛불집회 열기로

한일역사정의평화행동, 한일정상회담 반대
한일역사정의평화행동, 한일정상회담 반대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한일역사정의평화행동이 15일 용산 대통령실 인근에서 한일정상회담 추진에 대한 시민사회단체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9.15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윤철 기자 = 시민사회단체가 한일정상회담시 과거사 문제가 졸속으로 합의돼서는 안 된다며 우리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 노력과 일본 측의 사죄를 촉구했다.

611개 시민사회·종교단체로 구성된 '역사정의와 평화로운 한일관계를 위한 공동행동'(공동행동)은 15일 오전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러한 입장을 표명했다.

이들은 "국내 정치에서 실정을 거듭하는 윤석열 정부가 외교적 성과에 급급해 한일정상회담에서 강제동원, 일본군 위안부 등 현안에 대한 진정한 사과와 배상을 전제하지 않은 졸속 합의를 시도하지 않을까 심각하게 우려한다"고 밝혔다.

이국언 일제강제동원시민모임 이사장은 "'일본에 사죄와 배상을 못 받으면 죽어도 죽지 못한다'는 강제동원 피해자 양금덕 할머니의 말을 전해 듣지 못했냐"며 "윤 대통령은 대법원판결대로 일본 정부에 즉각적인 사죄와 배상을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영환 민족문제연구소 대외협력실장은 "방사성 오염수 문제, 재일조선인 차별 문제 등 한일관계 현안을 '굴종 외교'로 타협하는 정상회담에 반대한다"며 "진정으로 평화와 인권, 역사 정의를 원하는 시민들의 목소리를 반영해 한국과 일본 정상이 만날 때 진정한 평화가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들 단체는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최근 강제징용 피해자 소송에 대한 한국 정부의 대응을 지켜본 뒤 한일정상회담 개최 여부를 판단하겠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 "일본이 숙제 검사하듯 한국이 하는 것을 봐 만나주겠다는 건 가해자와 피해자의 주객이 완전히 전도된 것"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공동행동은 이날부터 21일까지 매일 전쟁기념관 앞에서 1인시위를 하는 한편 21일에는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인근에서 촛불집회를 열겠다고 밝혔다.

오는 18일부터 5박 7일 간 일정으로 영국과 미국, 캐나다 순방길에 오르는 윤 대통령은 20일 유엔총회를 계기로 한일정상회담을 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newsje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