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U-20 남자축구, 아시안컵 예선 1차전서 스리랑카 6-0 완파

송고시간2022-09-14 15:52

beta

한국 남자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예선 첫 경기에서 스리랑카를 격파하며 가볍게 첫발을 뗐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14일 몽골 울란바토르 MFF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리랑카와 2023 AFC U-20 아시안컵 예선 E조 1차전에서 이준상(단국대)의 해트트릭을 앞세워 6-0으로 완승했다.

2년마다 열리는 AFC U-20 아시안컵 본선에서 한국은 역대 최다인 12차례 챔피언에 올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준상 후반 해트트릭…이영준·이승원도 골 맛

지난달 소집된 김은중호 남자 U-19 대표팀
지난달 소집된 김은중호 남자 U-19 대표팀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한국 남자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예선 첫 경기에서 스리랑카를 격파하며 가볍게 첫발을 뗐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14일 몽골 울란바토르 MFF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리랑카와 2023 AFC U-20 아시안컵 예선 E조 1차전에서 이준상(단국대)의 해트트릭을 앞세워 6-0으로 완승했다.

승점 3을 따낸 한국은 16일 몽골과 2차전, 18일 말레이시아와 3차전을 치른다.

내년 3월 열리는 AFC U-20 아시안컵 본선에는 예선 10개 조의 각 1위 팀, 2위 팀 중 성적이 높은 5개 팀이 개최국 우즈베키스탄과 함께 참가한다.

2년마다 열리는 AFC U-20 아시안컵 본선에서 한국은 역대 최다인 12차례 챔피언에 올랐다.

직전 2018년 대회에서는 사우디아라비아에 이어 준우승을 차지했고, 2020년 대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취소됐다.

우리나라는 이날 스리랑카를 상대로 전반에만 세 골을 뽑아내며 경기를 지배했다.

전반 2분 상대 자책골로 앞서 나간 한국은 26분 이영준(수원FC)이 우측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헤딩 추가 골로 연결해 격차를 벌렸다.

이어 전반 추가 시간에는 스리랑카의 핸드볼 파울로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키커로 나선 이승원(단국대)이 침착한 오른발 슈팅을 왼쪽 골대 구석에 꽂아 3-0을 만들었다.

후반에도 한국의 일방적인 공세가 계속됐다.

후반 2분 코너킥 상황에서 헤딩 추가 골을 뽑아낸 이준상이 후반 24분과 31분에도 득점포를 가동해 해트트릭을 완성, 팀의 대승을 이끌었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