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항시·경주시, 침수 피해 주택에 지원금 200만원 선지급

송고시간2022-09-13 14:47

beta

경북 포항시와 경주시는 제11호 태풍 힌남노로 침수 피해를 본 주택에 재난지원금을 선지급한다고 13일 밝혔다.

포항시와 경주시는 복구계획을 확정하기 전에 침수피해 가정에 재난지원금 200만원을 지급해 신속한 구호와 복구에 도움을 주기로 했다.

시는 주택 침수피해 신청을 받아 피해조사와 자체 심사를 거쳐 재난지원금을 추가로 지급할 계획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끝 모를 복구 작업
끝 모를 복구 작업

(포항=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12일 경북 포항시 남구 대송면 일대에서 태풍 '힌남노' 피해 복구 작업이 한창이다. 2022.9.12 mtkht@yna.co.kr

(포항·경주=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포항시와 경주시는 제11호 태풍 힌남노로 침수 피해를 본 주택에 재난지원금을 선지급한다고 13일 밝혔다.

포항시와 경주시는 복구계획을 확정하기 전에 침수피해 가정에 재난지원금 200만원을 지급해 신속한 구호와 복구에 도움을 주기로 했다.

시는 주택 침수피해 신청을 받아 피해조사와 자체 심사를 거쳐 재난지원금을 추가로 지급할 계획이다.

현재 재난지원금은 주택 전파(전부 파손) 1천600만원, 반파(절반 파손) 800만원이다.

세입주택 전·전파 지원금은 일괄적으로 가구당 최고 600만원이다.

포항시는 23일까지, 경주시는 22일까지 읍·면·동행정복지센터에서 피해 신고를 받는다.

포항에서는 주택 8천500건, 경주에서는 주택 675건이 침수되거나 파손됐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하루라도 빨리 재난지원금을 지급해 피해 주민의 시름을 줄이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재난지원금 현실화 방안을 정부에 적극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오래 머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