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OK!제보] 묶여 있던 개가 갑자기 덮쳐…4살 여아 중환자실 입원

송고시간2022-09-13 14:54

beta

4살 여자아이가 추석 연휴 가족과 친척 집을 방문했다가 이웃집 개에 물려 중상을 입고 중환자실에 입원하는 일이 일어났다.

경기도 안양에 사는 A양은 지난 10일 낮 12시 30분쯤 언니인 B양(7살)과 전라북도 임실군의 증조할머니댁 길가에서 뛰어놀다 옆집에 묶여있던 개에게 머리와 목, 귀 등을 심하게 물렸다.

진돗개 잡종으로 보이는 개는 사고 당시 헐렁하게 묶여 있다가 아이들이 다가오자 덮친 것으로 드러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추석 맞아 친척 집 놀러갔다 대형 개 물림 사고

중환자실 입원 후 일반병실서 3주 더 치료해야

도망치는 사고 견
도망치는 사고 견

4살과 7살 여아를 물어 중상을 입힌 사고견이 도망치고 있다. C씨 제공 CCTV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대호 기자 = 4살 여자아이가 추석 연휴 가족과 친척 집을 방문했다가 이웃집 개에 물려 중상을 입고 중환자실에 입원하는 일이 일어났다.

경기도 안양에 사는 A양은 지난 10일 낮 12시 30분쯤 언니인 B양(7살)과 전라북도 임실군의 증조할머니댁 길가에서 뛰어놀다 옆집에 묶여있던 개에게 머리와 목, 귀 등을 심하게 물렸다.

A양의 어머니 C씨가 제공한 당시 폐쇄회로(CC)TV 영상을 보면 A양과 B양이 할아버지와 함께 밖으로 나와 뛰어놀다 갑자기 사고를 당하는 것으로 나온다. 진돗개 잡종으로 보이는 개는 사고 당시 헐렁하게 묶여 있다가 아이들이 다가오자 덮친 것으로 드러났다.

이날 개 물림 사고는 1분도 걸리지 않는 짧은 시간이었지만 A양은 양쪽 귀가 찢어지고 머리와 목덜미 여러 곳도 개의 날카로운 이빨에 심하게 부상했다. A양은 자칫 생명이 위험할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B양은 동생이 개에게 물리자 개의 꼬리를 잡아당기고 개를 물면서 대항하다가 왼쪽 팔을 여러 차례 물렸다고 한다.

A양은 사고 즉시 전북대학교 병원에 입원해 하루 치료를 했으며 이후 집으로 돌아와서는 아주대병원 외상센터 중환자실에서 하루 치료를 받고 일반병실로 옮겨졌을 정도로 크게 다쳤다. B양은 통원 치료를 받고 있다.

C씨는 "아이가 개에 물린 상처 때문에 폐 쪽에도 문제가 생겼다. 상처는 영원히 남는다고 한다. 견주와는 잘 아는 이웃이어서 좋게 해결하고 싶다. 하지만 아이들이 크게 다쳤는데 개를 삶아 먹겠다고 농담하는 사람이 있어 더 분통이 터진다"고 말했다.

개에 물려 중상 입은 4살 여자아이
개에 물려 중상 입은 4살 여자아이

여자아이는 머리와 목, 귀 등을 개에게 심하게 물려 중환자실에 입원했다. C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견주는 "형님처럼 지내는 집 조카들이 다쳐 너무 안타깝다. 애들이 회복하는 게 우선이며, 보상도 원만하게 해결하려고 한다. 동물보호소에 잡아둔 개가 돌아오면 안락사하겠다"고 말했다.

임실군에서는 이렇게 큰 개 물림 사고가 처음이어서 군 차원에서도 대책을 검토하고 있다.

심민 임실군수는 "사고를 낸 개가 광견병 예방주사를 맞지 않아 개에 물린 아이가 3주간 일반병실에서 더 경과를 봐야 한다고 들었다. 친척 집에 왔다가 우리 군에 있는 개에게 물렸으니 우리가 도움을 줄 방안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daeho@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OW497bGorxc

기사제보나 문의는 카카오톡 okjebo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