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청래 "과방위원장 사퇴 없을것…尹, 임기 채우겠냐 소리나와"

송고시간2022-09-13 09:36

beta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은 13일 "(과방위원장을) 제가 사퇴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최고위원은 선출직으로, 선출직의 거취는 신중해야 한다. 당원과 지지자들에게 이미 물어봤는데 과방위원장을 물러나면 안 된다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과방위원장과 민주당 최고위원 겸직에 대해 국민의힘이 '국회 관행을 파괴하려 한다'며 비판해온 가운데 정 의원은 과방위원장 자리를 지키겠다는 뜻을 거듭 밝힌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당원과 지지자, 과방위원장 물러나면 안 된다 해"

정청래 "과방위원장 사퇴 없을것…尹, 임기 채우겠냐 소리나와"
정청래 "과방위원장 사퇴 없을것…尹, 임기 채우겠냐 소리나와"

[국회사진기자단]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은 13일 "(과방위원장을) 제가 사퇴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최고위원은 선출직으로, 선출직의 거취는 신중해야 한다. 당원과 지지자들에게 이미 물어봤는데 과방위원장을 물러나면 안 된다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과방위원장과 민주당 최고위원 겸직에 대해 국민의힘이 '국회 관행을 파괴하려 한다'며 비판해온 가운데 정 의원은 과방위원장 자리를 지키겠다는 뜻을 거듭 밝힌 것이다.

정 의원의 겸직 여부는 국민의힘 새 비대위원장을 맡은 정진석 국회 부의장의 겸직 여부와 맞물려 주목을 받았다.

민주당은 정 비대위원장에게 둘 중 하나를 내려놔야 한다면서 사실상 국회 부의장직 사퇴를 압박해왔다.

정 비대위원장은 전날 "제 스타일상 두 가지 일을 동시에 못 한다"고 언급, 국회 부의장직 사퇴를 시사했다.

정 의원은 정진석 비대위원장의 국회 부의장 사퇴 시사를 두고는 "선출직인 부의장을 하다 사실상 임명직인 당의 비대위원장을 하는 게 아닌가"라고 말했다.

정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의 탄핵 가능성을 염두에 둔 듯한 발언도 했다.

그는 "추석에 충청도, 대전에 갔다 왔다"면서 "주로 대통령에 대한 불만을 진짜 많이 하시더라. 멀쩡한 청와대 놔두고 왜 엉뚱한 용산에 가서 국민 혈세 낭비하느냐는 이야기를 많이 하시더라"고 전했다.

정 의원은 "심지어 이러다가 (윤 대통령이) 임기는 다 채우겠냐는 이야기도 하시고, 김건희 여사가 정말 문제다 너무 많이 사고를 친다는 말도 많이 하셨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찬대 최고위원도 추석 연휴 직전인 지난 8일 "국민을 무시하고 신공안시대로 돌이키려는 것은 국민적 저항을 받을 것"이라며 "(윤 대통령의) 임기는 보장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고 언급했다.

고민정 최고위원도 같은 날 "박정희, 전두환으로 대표되는 독재의 망령이 윤 대통령을 통해 되살아나는 모양새"라며 "우리 역사에서 민주주의를 파괴한 지도자의 말로는 항상 비참했다는 것을 명심하라"고 말했다.

js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