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스코, 침수 피해 복구에 박차…용광로는 곧 정상화

송고시간2022-09-12 15:39

beta
세 줄 요약

제11호 태풍 힌남노로 공장 침수 피해를 본 포스코 포항제철소가 복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2일 포스코와 경북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현재 포항제철소 침수지역의 배수율은 80%를 넘어섰다.

포스코는 지난 6일 태풍 힌남노가 포항을 지나갈 때 영향이 가장 클 것으로 예상된 시간에 고로(용광로)를 포함해 전 공장 가동을 중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 뉴스 공유하기
본문 글자 크기 조정

침수지역 배수율 80%…피해 큰 후공정시설 재개 시점은 추정 못해

반가운 공장 굴뚝 연기
반가운 공장 굴뚝 연기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12일 경북 포항시 남구 포스코 포항제철소 4고로(용광로)에서 연기가 나오고 있다.
포스코는 제11호 태풍 '힌남노'로 침수 피해로 가동을 중단한 포항제철소 4고로를 이날 재가동했다. 2022.9.12 sds123@yna.co.kr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제11호 태풍 힌남노로 공장 침수 피해를 본 포스코 포항제철소가 복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그러나 가장 큰 피해가 난 압연공장의 경우 피해가 심각해 언제 가동할 수 있을지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12일 포스코와 경북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현재 포항제철소 침수지역의 배수율은 80%를 넘어섰다.

포스코와 경북소방본부 등은 추석 연휴에도 인력과 소방차, 대용량 방사포, 펌프 등을 동원해 침수된 지하시설물 배수에 힘을 쏟아왔다.

지하뿐만 아니라 지상에 쌓인 진흙과 쓰레기를 치우고 공장 주변도 정리하고 있다.

포스코는 지난 6일 태풍 힌남노가 포항을 지나갈 때 영향이 가장 클 것으로 예상된 시간에 고로(용광로)를 포함해 전 공장 가동을 중지했다.

이렇게 대비했음에도 태풍으로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져 공장 인근 하천인 냉천이 범람했다.

이 때문에 공장이 침수돼 포스코는 태풍이 지나간 뒤에도 곧바로 가동을 재개하지 못했다.

포스코는 제철소의 핵심 시설인 고로가 가동을 5일 이상 멈추면 재가동하는 데 수개월이 걸릴 수 있다고 판단해 현재 포항제철소에서 운영 중인 2∼4고로를 재가동하기 위해 힘을 쏟았다.

1고로는 지난해 12월 수명이 다해 가동을 마쳤다.

철광석과 코크스를 넣어 쇳물을 만드는 시설인 고로의 경우 말 그대로 높이가 높아서 침수 피해가 적었고 휴풍(가동중단)에도 불구하고 용광로 특성상 온도가 별로 떨어지지 않았다.

포스코는 지난 10일 3고로를 정상 가동한 데 이어 12일 4고로를 가동했고 13일 2고로를 가동할 계획이다.

12일 포항 형산강변에서는 4고로에서 연기가 나와 가동 중인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포스코는 앞으로 고로에서 생산된 쇳물을 처리하기 위해 제강(쇳물의 불순물을 제거하는 작업)과 연주(쇳물로 사각 판 형태 쇳덩어리인 슬래브를 만드는 작업) 설비 복구에 집중할 예정이다.

전날 2제강 4전로와 3제강 1전로의 재가동을 시작했고 이른 시일 내에 모든 제강 설비를 정상화한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연주설비 이후 후공정을 맡을 공장은 아직 언제 가동할 수 있을지 장담할 수 없는 형편이다.

슬래브를 롤 사이로 통과시켜 늘리거나 얇게 만드는 과정인 압연공정을 담당할 공장은 아직 침수 피해에서 완전히 벗어나지 못했다.

압연 공정을 거쳐야 슬래브가 강판이나 선재로 가공된다.

포스코는 우선 물을 빼낸 뒤 지하 시설물 피해가 얼마나 되는지 파악해야 생산 재개 시점을 추정할 수 있다고 본다.

회사 안팎에선 최소 수개월에서 수년이 걸릴 수 있다는 우려가 떠도는 상황이다.

포스코는 슬래브를 광양제철소로 옮겨 처리함으로써 피해를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회사 관계자는 "아직 어느 정도 피해가 났는지 알 수 없고 시중에서 떠도는 얘기도 근거가 충분하지 않은 만큼 정상화 시점을 섣불리 단정해서 말하기는 어렵다"며 "현재는 복구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포항제철소 4고로 재가동
포항제철소 4고로 재가동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12일 경북 포항시 남구 포스코 포항제철소 4고로(용광로)에서 연기가 나오고 있다.
포스코는 제11호 태풍 '힌남노'로 침수 피해로 가동을 중단한 포항제철소 4고로를 이날 재가동했다. 2022.9.12 sds123@yna.co.kr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오래 머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