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이어 미국도 '경제난' 스리랑카에 830억원 지원

송고시간2022-09-12 11:50

beta

미국이 심각한 경제난에 시달리고 있는 스리랑카에 6천만달러(약 830억원)를 긴급 지원한다고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이 11일 밝혔다.

미국의 대외원조기관인 국제개발처(USAID)의 서맨사 파워 처장은 이날 비료 수입과 인도주의적 긴급 지원을 위해 각각 4천만달러(약 550억원)와 2천만달러(약 280억원)를 스리랑카에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스리랑카는 주력 산업인 관광 부문이 붕괴하고 대외 부채가 급증한 가운데 지나친 감세 등 재정 정책 실패까지 겹치면서 최악의 경제난에 직면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스리랑카 콜롬보의 한 시장.
스리랑카 콜롬보의 한 시장.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미국이 심각한 경제난에 시달리고 있는 스리랑카에 6천만달러(약 830억원)를 긴급 지원한다고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이 11일 밝혔다.

미국의 대외원조기관인 국제개발처(USAID)의 서맨사 파워 처장은 이날 비료 수입과 인도주의적 긴급 지원을 위해 각각 4천만달러(약 550억원)와 2천만달러(약 280억원)를 스리랑카에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이틀 일정으로 스리랑카를 방문한 파워 처장은 "미국은 유례없는 위기를 겪고 있는 스리랑카와 함께 할 것이라는 점을 전하기 위해 이곳에 왔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라닐 위크레메싱게 스리랑카 대통령 등과 만나 부패 척결과 체제 개혁에도 나서라고 촉구했다.

파워 처장은 "(외국) 지원만으로는 스리랑카의 문제를 끝낼 수 없다"며 "정치 개혁 및 정치적 책임은 경제 개혁 등과 함께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런 움직임은 스리랑카 정부에 대한 국제 사회의 신뢰를 증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리랑카는 주력 산업인 관광 부문이 붕괴하고 대외 부채가 급증한 가운데 지나친 감세 등 재정 정책 실패까지 겹치면서 최악의 경제난에 직면했다.

총 대외부채 규모는 510억달러(약 70조7천억원)에 달하며 이 가운데 280억달러(약 38조8천억원)는 2027년까지 갚아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환보유고가 바닥나면서 기름, 식품, 비료, 의약품 등 생필품 부족난이 심각해졌다. 와중에 물가는 폭등했고 발전소 가동이 어려워지면서 곳곳에 정전도 계속됐다.

결국 스리랑카는 지난 5월 18일부터 채무불이행(디폴트) 상태로 접어들었다.

고타바야 라자팍사 대통령은 지난 7월 반정부 시위대에 밀려나 사임했다.

반정부 시위대는 2000년대 초부터 스리랑카 정계를 좌지우지한 라자팍사 가문의 부패와 실정을 '국가 부도'의 원인으로 꼽아왔다.

특히 고타바야 전 대통령의 동생인 바실 라자팍사 전 재무부 장관은 정부 관련 각종 계약에서 10%씩 커미션을 챙겼다는 의혹까지 받았다.

이후 출범한 위크레메싱게 정부는 인도, 중국, 세계은행(WB) 등으로부터 긴급 자금을 끌어오면서 경제 회생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1일에는 국제통화기금(IMF)과 29억달러(약 4조원) 규모의 구제금융 지원안에 대한 실무진급 합의를 이뤄냈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