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시다 내각 지지율 41%…출범 후 최저 수준 추락(종합)

송고시간2022-09-12 19:20

beta

기시다 후미오 일본 내각의 지지율 하락세가 멈추지 않고 있다.

아사히신문은 지난 10∼11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천462명(유효 응답자 기준)을 대상으로 전화 여론조사를 한 결과, 기시다 내각 지지율이 41%로 2주 전 조사보다 6%포인트 하락했다고 12일 보도했다.

이 같은 지지율은 작년 10월 기시다 내각 출범 이후 NHK 조사에서 가장 낮은 수준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7월 참의원 선거 후 16%p 급락…아베 국장·통일교 논란 영향

아베 전 총리 국장 관련 국회 출석한 기시다 일본 총리
아베 전 총리 국장 관련 국회 출석한 기시다 일본 총리

(도쿄 AFP=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오른쪽)가 지난 8일 일본 국회에 출석해 아베 전 총리 국장 문제에 대한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기시다 후미오 일본 내각의 지지율 하락세가 멈추지 않고 있다.

아사히신문은 지난 10∼11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천462명(유효 응답자 기준)을 대상으로 전화 여론조사를 한 결과, 기시다 내각 지지율이 41%로 2주 전 조사보다 6%포인트 하락했다고 12일 보도했다.

아사히 여론조사 기준 기시다 내각 지지율은 참의원(상원) 선거(7월 10일) 직후 57%에서 두 달 새 16%포인트나 급락했다.

현재 지지율은 기시다 내각 출범 후 최저를 기록한 작년 10월 19∼20일 조사 때와 같은 수준이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 비율은 47%로 직전 조사 대비 8%포인트 상승해 내각 출범 후 가장 높아졌다.

공영방송 NHK가 9∼11일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는 기시다 내각의 지지율이 지난달 조사 때보다 6%포인트 하락한 40%를 기록했다.

이 같은 지지율은 작년 10월 기시다 내각 출범 이후 NHK 조사에서 가장 낮은 수준이다.

기시다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12%포인트 상승해 40%에 달했다.

기시다 내각 지지율 하락은 아베 신조 전 총리의 국장(國葬)에 대한 반대 여론과 통일교(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와 자민당 사이의 접점에 대한 비판 여론 때문으로 보인다.

이번 아사히 여론조사에서 오는 27일 열리는 아베 전 총리 국장에 반대한다는 응답 비율은 56%로 직전 조사 대비 6%포인트 상승했다. 찬성 응답 비율은 38%로 3%포인트 하락했다.

통일교 문제에 대한 기시다 총리의 대응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평가가 66%로 긍정적인 평가(23%)를 크게 웃돌았다.

앞서 지난 7월 8일 아베 전 일본 총리를 살해한 야마가미 데쓰야가 '어머니가 통일교에 거액을 기부해 가정이 엉망이 됐다'며 아베가 이 단체와 연관돼 있다고 생각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밝힌 이후 일본 내에선 통일교와 정치권, 특히 자민당과의 관계에 대한 비판 여론이 거세졌다.

자민당은 통일교와 접점이 있었던 국회의원이 전체 소속 의원(381명)의 절반에 가까운 179명으로 조사됐다고 지난 8일 발표했다.

자민당은 지난달 하순 소속 의원들에게 자신과 통일교의 접점을 자체 조사해 당에 보고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조사 항목은 ▲ 통일교 관련 모임에 축전·메시지를 보냈는지 ▲ 통일교 홍보지에 인터뷰나 대담 기사가 실렸는지 ▲ 통일교 관련 단체 모임에 참석하고 회비를 기부했는지 ▲ 선거 때 통일교 측의 조직적 지원을 받았는지 등 8개였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